•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감독데뷔''..'씨네타운' 문소리는 오늘도 솔직당당 [종합]

기사입력 : 2017-09-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소담 기자] 배우 문소리가 솔직한 매력으로 '박선영의 씨네타운' 청취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14일 SBS 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서는 정엽이 스페셜 DJ로 활약하고 있는 가운데, 문소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문소리는 오늘 개봉한 영화 '여배우는 오늘도'의 연출과 주연을 동시에 맡아 눈길을 끌었다. 이와 관련해서 "'매혹당한 사람들'의 소피아 코폴라 감독, '시인의 사랑'의 김양희 감독 등 여성 감독들의 작품이 화려하게 포진돼 뿌듯하다"고 개봉 소감을 전했다.

정엽은 이날 문소리에 대해 "얼굴이 정말 작고 마르셨다"고 말했다. 이에 문소리는 "눈코입도 큰 편은 아니다. 그래서 화면에서 비율로 보면 작아보이진 않을 것 같다"며 "요즘은 남자배우들도 정말 작다. 신성일, 엄앵란 선배님 시절에는 오히려 얼굴이 커야 배우감이라는 말을 들었는데, 트렌드가 제가 바꾼 건 아니지만 제가 맞춰야 하지 않겠나. 그리고 외국에서는 얼굴 작은 게 칭찬도 아니라고 하더라"고 전했다.

'워킹맘'들도 댓글로 많은 응원을 보냈다. 이에 딸이 엄마의 길을 따라가겠다고 하면 어떡할 거냐는 질문에는 "알아서 결정하지 않겠나"라며 딸과의 에피소드를 전했다.

그는 "딸이 '뭘해야 돼?'라고 붇더라. '응 사람들은 다 일을 하는 거야. 각자가 재능 있는 일을 찾아서 하는 거야'라고 했는데, '일 안 하면 안 돼? 나 쉬고 싶은데?'라고 했다. 그래서 그 에피소드가 영화에 들어있기도 하다. 엄마가 늘 일하는 게 힘들어보였나 보다"고 말했다.

문소리는 정엽의 응원에 "누군가의 '인생영화'가 되었으면, 그런데 그 누군가가 조금 더 많았으면 좋겠다"며 웃었다. / besodam@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