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17th 디렉터스컷] 봉준호 ''감독상, 쑥스럽다…감사하고 귀한 자리''

기사입력 : 2017-12-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장진리 기자] 봉준호 감독이 감독들이 뽑은 최고의 감독으로 선정됐다. 

7일 네이버 V앱을 통해서 제17회 디렉터스컷 어워즈가 생중계됐다. 디렉터스컷 어워즈는 (사)한국영화감독조합의 감독들이 주최가 돼 직접 수상자를 선정하고 시상하는 영화 시상식이다. 

봉준호 감독은 "너무 쑥스럽다. 사실 연락을 받았을 때 제가 몇 가지 문제 제기를 했었다"며 "'옥자'가 영진위 공식적으로 미국 영화로 분류돼있고, 감독조합 시상식에 감독조합 대표가 상을 받는 것도 주최측의 농간 같은 오해가 있을 것 같아서 다른 분이 받는 게 좋으실 것 같다고 생각했는데 투표 결과가 그렇다고 해서 감사하고 영광스러우면서도 궁금하게 받으러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제 개인적으로 최고의 작품은 '꿈의 제인'이라고 생각한다. 디렉터스컷 시상식의 의미는 '옥자'보다 '꿈의 제인' 조현훈 감독님을 만나고, 그리고 '아이 캔 스피크'의 김현석 감독님과 나문희 선생님, 설경구 형님도 한 자리에서 만나는 것"이라며 "너무 귀한 자리인 것 같고 감사한 자리다.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mari@osen.co.kr

[사진] V라이브 방송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