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박찬욱부터 황동혁까지..韓 대표 감독들이 말하는 '1987'

기사입력 : 2018-01-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민경 기자] 압도적인 몰입감, 배우들의 열연, 강한 울림까지. 완벽한 3박자를 갖춘 영화로 남녀노소 관객들의마음을 훔치며 새해에도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는 영화 '1987'에 한국 영화계를 대표하는 감독들도 호평을 내놨다.

'1987'은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영화를 본 박찬욱 감독은 “'1987'은 일개 영화 이상의 어떤 것이다.  증언이고 절규고 함성이다.  한편으로 촛불세대가 시대를 거슬러 올라가 30년 전 광장에서 친구를 만나는 기적은 영화가 아니면 만들 수 없는 것이기도 하다”고 감상 소감을 전했다.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군도:민란의 시대' 윤종빈 감독의 찬사도 이어졌다. 그는 “재미와 의미가 심장을 붙든다. 모든 관객들이 영화가 끝나도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1987'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과 제작진에게 최고의 찬사를 보낸다”며 호평을 전했다.  

지난해 영화 '남한산성'을 선보인 황동혁 감독은 “배우들의 멋진 앙상블이 1987년의 시간과 공간 속으로 우리를 빨아들인다”고 전했고, 영화 '아이 캔 스피크'를 연출한 김현석 감독은 “마지막 장면, 연희(김태리)가 불끈 쥔 주먹을 들어 올릴 때 나도 모르게 손이 올라갈 뻔 했다. 머리와 가슴을 무장해제 시키는 영화”라는 감동 섞인 평을 전했다.  

한편 지난 27일 평단과 언론의 찬사를 받으며 개봉한 영화 '1987'은 영화를 본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평까지 이어지며 입소문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장준환 감독의 탄탄한 연출력과 김윤석-하정우-유해진-김태리-박희순-이희준 등 믿고 보는 연기파 배우들의 뜨거운 연기 시너지가 더해져, 강렬한 드라마와 묵직한 울림을 선사할 '1987'은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mk3244@osen.co.kr

[사진] '1987' 포스터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