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Oh!쎈 현장] ''소수의견→1급기밀''…김옥빈, 용기라는 이름의 진심

기사입력 : 2018-01-1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장진리 기자] '소수의견'부터 '1급기밀'까지, 스크린 속 김옥빈의 용기 있는 진심은 계속 된다.

김옥빈은 11일 오후 서울 건대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영화 '1급기밀'(홍기선 감독) 언론배급시사회에 참석했다. 

'1급기밀'은 대표적인 영화 운동 1세대로서 끊임없이 진실을 갈구하며 사회 문제를 집중적으로 다뤄온 故 홍기선 감독의 유작. 군납비리를 소재로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이다. 

김옥빈은 '1급기밀'에서 탐사보도 전문기자 김정숙 역을 맡아 사회에 진실을 알리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인물을 연기한다. '소수의견'에 이어 두 번째 기자 역할. '소수의견'(김성제 감독)에서 용산참사 사건에 관심을 갖고, 이 사건을 세상에 알리기 위해 노력하는 신문기자 수경 역을 맡았던 김옥빈은 '1급기밀'에서는 한층 성장한 기자 캐릭터로 단단한 연기 내공을 선보인다. 

김옥빈은 "'소수의견'과 1급기밀' 두 영화 모두 실화가 소재였고, 본의 아니게 영화 개봉이 미뤄졌다. 많은 분들이 실화 소재를 한 영화를 만들거나 출연하는 것을 망설이는 것 같다. 그런데 저는 이런 실화 소재의 영화가 많이 만들어져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소수의견'의 경우 용산참사를 다뤘는데, 당시 배급사도 바뀌고 약 3년 가까이 묵히다 개봉하게 돼서 마음이 아팠다. '1급기밀' 역시 마찬가지다. 이제는 실화를 소재로 한 영화가 만들어지는 것에 대해 정부 눈치를 보는 게 없어졌다. 많은 제작자 분들, 배우 분들께서도 이런 영화를 만들고 출연하는데 눈치보거나 신경쓰는 일이 없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긴 시간 기다렸지만, 저는 오늘 영화를 보고 너무 좋았다. 많이 기다렸지만, 기다린 시간 만큼 완성도 높게 나온 것 같아서 행복하다. 기다린 시간만큼 좋은 평을 받으리라고도 생각한다"며 "이제까지 몰랐다면 더 많은 분들이 알아야 할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영화가 잘 돼서 감독님도 기뻐하셨으면 좋겠다"고 故 홍기선 감독이 전하고 싶었던 뜻이 많은 관객들에게 전달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소수의견', 그리고 '1급기밀', 배우로서 선택하기 쉽지 않은 길이었다. 그러나 김옥빈은 오늘도 묵묵하게 그 길을 가고 있다. 알려야 할 문제를 배우로서 기꺼이 알릴 수 있다면, 그것 역시 배우의 소명이라는 것이 김옥빈의 진심이기 때문이다. /mari@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jpnews@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