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예뻐. 사랑하니까''..'화유기' 오연서, 이승기 진심 확인 [종합]

기사입력 : 2018-01-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나희 기자] '화유기' 오연서가 자신을 없애려 한 이승기에게 크게 실망했다. 하지만 이내 자신을 사랑하는 그의 진심을 알게 됐다.

14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 김병수 김정현) 6회에서는 손오공(이승기 분)이 파놓은 함정을 견뎌내는 우마왕(차승원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손오공은 우마왕을 속혀 삼장 진선미(오연서 분)의 피를 마시게 했다. 하지만 우마왕은 "천년 수행을 하고 신선이 될 몸이다. 이 정도의 피에 흔들리지 않는다"라며 이를 잘 견뎌냈다.

그러나 손오공은 "내가 또 쉽게 포기하지 않는다"라며 우마왕을 2차 시험에 들게 했다. 진선미와 우마왕을 단둘만 있게 만든 것. 결국 우마왕은 한계까지 이를 참아냈고 손오공은 "쌤통"이라며 고소해했다.

특히 손오공은 자신을 위로하는 진선미에게 "지금은 네가 날 가두고 있다. 동정은 필요 없다. 네가 또 다른 나의 오행산이다"라며 독설했고 "사라져버렸으면 좋겠다"고 속내를 내비쳤다.

상처를 받은 진선미는 괴로워했고, 우마왕 또한 진선미 피를 마신 후유증에 시달렸다. 이에 마비서(이엘 분)와 동장군(성혁 분)은 각각 우마왕과 손오공을 위해 진선미를 죽이려고 했다.

마비서는 우마왕의 후유증을 끝내기 위해, 동장군은 손오공을 금강고에서 자유롭게 해주기 위해 계획을 짰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진선미는 손오공이 자신을 죽이려고 했다는 사실을 알고 크게 실망했다.

그래도 진선미는 남산 타워에서 요괴에게 머리를 잘릴 위기에 처하자 손오공을 불렀고, 자신에게 "넌 어떤 머리를 해도 예쁘다"고 말하는 손오공에게 "넌 나를 지켜주기만 하면 된다"며 선을 그었다.

방송 말미, 진선미를 첫사랑이라고 말하는 남자(마이클 리 분)가 등장했고, 진선미는 동장군의 도움을 받아 "예뻐. 사랑하니까"라고 말하는 손오공의 진심을 알게 돼 다음화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 nahee@osen.co.kr

[사진] '화유기'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