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1대100' 황치열 ''무명시절 5만원짜리 패딩으로 겨울 버텨, 별명 황크루지''

기사입력 : 2018-05-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KBS ‘1대100’에 출연한 ‘대박 가수’ 황치열이 무명시절 힘들었던 생활을 고백했다.

이는 최근 진행된 KBS 2TV 퀴즈프로그램 ‘1 대 100’ 녹화에서 언급한 것으로, 이날 MC가 “무명시절이 길었는데, 가장 힘들었던 건 언제였나?”라는 질문을 던지자 황치열은 “불과 4~5년 전 일이다. 아침에 일어나면 기지개를 너무 켜고 싶었는데, 방이 너무 좁아서 그런 건 꿈도 못 꿨다”고 대답했다.

또 MC가 “그 시절에 5만 원 짜리 패딩하나로 겨울을 보내서 황크루지라는 별명이 붙었던 것으로 안다. 요즘도 그렇게 아끼며 사나?”라고 질문하자, 황치열은 “사람이 쉽게 변하지는 않는 것 같다. 물건 하나를 사는 데에도 한 달이 걸린다”며 황크루지의 건재함을 알렸다.

이어 황치열은 “사고 싶은 감정이 순간의 느낌인가 싶어서 계속 생각한다. 그렇게 미뤄도 계속 생각나면 사는데, 최근에 고민해서 산 게 공기청정기다. 오래 쓸 거니까 제대로 사고, 최저가로 사고 싶어서 계속 기다렸다”고 말해 100인을 웃음 짓게 했다./hsjssu@osen.co.kr

[사진] KBS ‘1대100’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