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어저께TV]'이리와안아줘' 탈주한 허준호 살인질주, 아내 서정연 희생될까

기사입력 : 2018-07-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이리와 안아줘'에서 허준호의 폭주가 이번엔 아내에게 까지 돌아았다. 

11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이리와 안아줘(연출 최준배, 극본 이아람)'더 악질의 악마가 되어가고 있는 희재(허준호 분)이 그려졌다. 아내 옥희(서정연 분)까지 희생시킬까. 

이날 희재(허준호 분)은 간호사로 위장한 측근의 도움으로 병원에서 탈출했다. 덕분에 CCTV와 경찰들의 눈까지 모두 피했다. 게다가 그의 범죄를 모방해온 염지홍(홍승범 분)은 희재를 마중나와있었다. 응급차에 희재를 태워 몰래 빼돌리는데 성공했다. 연쇄살인범 윤희재 탈주는 뉴스를 장악했다. 도주 정황은 파악하지 못하는 상태였다. 

도진(장기용 분)은 어릴 적 희재의 말을 떠올렸다. '오늘 이 순간을 잊지마라, 잊지 못할 것'이라면서 재이(진기주 분)를 향해 '넌 꼭 다시 보자'고 했던 말이다. 도진은 불안감에 엄습했다. 母옥희(서정연 분)은 "어떤 상황이든 꼭 안아줘라"고 하면서 "괜찮다"고 했다. 둘이 예쁘고 짠한 마음하나 지키고 사는 건 나쁘지 않다고 했다. 도진은 눈물을 흘렸다. 이어 옥희는 "엄마가 다 지켜줄게, 둘이 아프면 그 상처 다 봐줄게"라면서 위로했다. 그러니 모두 괜찮다고 머리를 쓰담아주면서 눈물을 닦아줬다. 

희재는 집에서 자신을 추적하는 뉴스를 접했다. 흥미롭게 바라봤다. 염지홍(홍승범 분)에게 "나무에게 잡힐 것 같다"며 조심하자고 했다. 이어 앞으론 나무를 건들지 말라고 했다. 염지홍(홍승범 분)은 "그 놈이야말로 가만두면 안 된다"고 했고, 희재는 노려봤다. 이어 "너무 오래 갇혀있었다, 산책을 해야할 날씨"라며 밤길을 걸었다. 이어 도진과 재이의 사진을 유심히 지켜봤다. 윤희재는 또 다시 다음 타깃을 노렸다. 

무원은 도진을 찾아갔다. 현무가 주고간 사망사건들 영상, 그리고 범인 자백까지 모두 건넸다. 도진은 감사하다고 했다. 무원은 현무가 다쳤다고 했고, 도진이 다쳤는지 물었으나 도진은 아니라고 했다. 이내 "윤희재 잡을 것, 재이를 곁에서 지키겠다"고 했다. 현무는 식당 아주머니 모습에서 자신의 母옥희를 떠올렸다. 눈시울이 붉어졌다. 

도진은 염지홍(홍승범 분) 父를 찾아갔다. 아들이 윤희재 모방 범죄를 저지른다고 전했다. 父는 발끈, 협박하냐고 했다. 도진은 "제 아버지가 윤희재다, 충고드리는 것"이라 했고, 이내 父로부터 알아낸 염지홍(홍승범 분) 행방을 추적했다. 

윤희재는 도진을 쓰담었던 도진의 선배를 찾아갔다. "감히 내 아들을 손을 대냐"면서 목소리도 짜증난다며 도끼로 그의 머리를 쳤다. 도진은 집 앞에 쓰러진 그를 발견, 서둘러 119에 신고했다. 그는 죽기 전 "윤희재"라고 말했고, 도진은 또 다시 분노했다. 이어 "넌 윤희재와 다른 사람, 이 말 잊으면 안 된다"는 말을 남기며 숨을 거뒀다. 희재는 멀리서 두 사람을 노려봤다. 윤희재는 아내 옥희까지 찾아갔다. 이내 윤희재는 "잘 지냈지 여보"라고 살벌하게 말했다. 옥희는 겁에 질렸다. 그의 폭주가 이젠 전 처까지 찾아간 상황. 과연 윤희재는 자신의 아내까지 살해하며 더 악랄해진 악마의 길을 걸을 것인지, 그의 브레이크 없는 살인 질주는 시청자들을 오싹하게 만들고 있다. 

/ssu0818@osen.co.kr

[사진] '이리와 안아줘'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