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최진실 딸 최준희, 루프스병 고백부터 남친 공개까지[★NEWSing]

기사입력 : 2019-02-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성열 기자]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배우 고(故) 최진실의 딸 최준희가 다시 화제의 중심에 섰다. 최근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최준희는 영상을 통해 루프스병에 앓고 있다는 근황부터 남자친구와 함께 데이트하는 일상까지 공개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유튜브 채널 '준희의 데일리'에 6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그는 이 영상에서 "나를 아는 분도 모르시는 분도 많을 것"이라며 "현재 인스타그램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고 있는 그냥 평범한 17살 여고생, 그리고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 님의 딸 최준희다"고 자기 소개했다.

최준희는 최근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SNS 활동이 뜸했던 것에 대해 "두 달 동안 질병에 걸려서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며 "난치병 중에 루프스라는 자기 면역질환이다. 두 달 동안 병원에 입원해서 정말 힘든 시간을 보냈다. 이제 조금 나아지기 시작해 어제 퇴원했다"고 밝혔다.

영상 속 최준희는 이전보다 얼굴이 퉁퉁 부은 모습으로 마스크를 턱에 걸치고 있어 눈길을 끌었다. 최준희는 "체중이 1~2주 만에 10kg 늘었다"면서 "보다시피 내 모습이 예정이랑 되게 다르게 통통해지고, 계속 마스크를 끼고 다녀야 할 만큼 턱살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그는 또 "피부병에 걸린 사람 마냥 피부에 반점들이 올라오고 홍반들이 생기고 각질들이 일어난다"며 "아직도 거울을 볼 때마다 자존감 팍팍 깎인다.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라고 생각한다"고 토로했다.

"지금도 완치가 아니라 회복 중"고 밝힌 최준희는 "병원에서 다행히도 예전 모습으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영상을 통해 회복해나가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그는 지난 11일 게재한 두 번째 영상을 통해 10개월째 교제 중이라고 밝힌 남자친구의 모습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 영상에서 그는 외출을 준비하는 모습과 함께 남자친구와 데이트하는 일상 등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그간 SNS 등을 통해 대중과 활발히 소통해온 최준희가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변신해 앞으로 어떤 행보를 보여줄지 주목된다.





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