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해치' 정일우, 역병 해결 위해 직접 나섰다..''끝까지 백성과 함께할 것'' [종합]

기사입력 : 2019-04-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민경 기자] '해치' 정일우가 집권 초기 불어닥친 환란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 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해치'에서는 조선에 휘몰아친 역병 진압에 한걸음 다가서는 이금(정일우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도성에는 이인좌(고주원 분)가 퍼뜨린 괴질이 무서운 속도로 퍼지고 이금과 민진헌(이경영 분)은 충격에 빠졌다. 이금은 충청에서 시작된 병이 사흘만에 전국으로 퍼지고 있는 것을 이상하게 여겼고 대신들은 이금이 왕위에 오르자 역병이 도는 것에 대해 수군거렸다.

이금의 주도로 조정은 역병이 더욱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발빠르게 대처하기 시작했고 이금은 "이 환란을 조기에 잡을 것"이라고 선포했다. 또한 이금은 밀풍군(정문성 분)이 유배지를 탈출했다는 것을 알게 됐고 누군가 직권초기 역병이 창궐할 때를 노린 것이 아닐까 의심하기 시작했다.

이금은 민진헌과 조태구(손병호 분)를 불러 청주에서 괴질을 빠르게 진압했다는 장계를 보여줬다. 그는 당시 증세와 지금 역병이 너무 비슷하다며 자연적으로 발생한 게 아닐 수도 있다고 설명, 조태구에게 함께 하자고 도움을 청했다.

이인좌는 밀풍군을 설득해 위병주와 함께 자신의 산채로 데려갔고 이인좌는 산채에서 몰래 장병들을 키우며 오랫동안 반란을 준비해왔다는 것을 드러냈다. 심지어 이인좌는 활자까지 만들고 있었고 이금을 겨냥한 격문을 만들어 뿌릴 계획을 세웠다. 

밀풍군은 자신에게 계속 명령을 하는 이인좌가 마음에 안 들었지만 어좌를 생각하라는 위병주의 말에 수긍했다. 이인좌는 밤 사이 나라에 역병이 도는 것은 피 맺힌 선왕의 눈물이라는 내용이 담긴 격문을 뿌렸고 백성들은 동요했다.

이에 더불어 인원왕후(남기애 분)까지 역병의 징후를 보이자 이금은 대비전으로 향했다. 이금은 그 곳에서 여지(고아라 분)와 재회했고 크게 놀랐다. 이금은 어째서 입궁을 한 것이냐고 물었고 여지는 "이 궐에서 전하의 뜻을 함께하는 것을 원했다"고 말했다.

이인좌는 민심이 어지러운 틈을 타 난을 벌일 계획을 세웠고 우연히 위병주를 발견한 박문수(권율 분)는 이광좌(임호 분)와 음모에 대해 논의했다. 달문(박훈 분)은 우물에서 이상함을 발견하고는 조사한 끝에 역병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알아내고 이금에게 보고했다. 

이금은 누군가 우물에 독을 탔을 수도 있다는 것을 깨달았고 우물에서 독의 흔적을 발견하고 확신에 찼다. 이금은 "백성들을 해하려한 자들을 절대로 용서치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이금은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직접 궁 밖을 나와 환자들이 모여있는 활인서로 향했다. 그는 "그대들이 무엇을 걱정하는지 알고있다. 어떤 두려움을 가지고 있는 지도. 허나 이나라의 왕인 나는 결단코 내 백성들을 버리지 않을 것이다. 과인은 이 곳 이 도성 땅을 한 발자국도 떠나지 않을 것이다. 끝까지 백성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선포했다. 

/mk3244@osen.co.kr

[사진] '해치'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