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으라차차와이키키2' 김예원, 신현수위해 꿈 포기했다 [종합]

기사입력 : 2019-04-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2'에서 김예원이 신현수를 위해 자신의 꿈인 셰프를 포기했다. 

15일 방송된 JTBC 월화시트콤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에서 기봉(신현수 분)을 위로하는 유리(김예원 분)이 그려졌다. 

이날 준기(이이경 분)는 촬영장에서 거지분장이 너무 약하다는 말에 긴장, 이때, 정은(안소희 분)이 제대로 거지분장을 하고 나타나 준기를 견제하게 했다. 이어 거지에 대해 자료조사를 시작했다. 다음날 작정을 하고 거지분장을 하고 갔으나, 더 완벽한 거지분장으로 꾸미고 온 정은에게 대사를 뺏기고 말았다. 준기는 "진짜 리얼한 상거지가 뭔지 보여줄 것"이라며 이를 갈았다.  

이때, 진짜 거지를 거리에서 마주쳤다. 준기는 그런 거지를 미행하며 따라나섰고, 거지배역을 맡았다며 "거지체험을 하고 싶다"고 부탁했다. 급기야 거지에게 "한번만 가르쳐달라, 부탁드린다"며 무릎을 꿇었고, 거지는 이를 받아들였다.


이후 거지는 준기에게 "이제 그만하자, 난 더이상 가르쳐줄 것 이 없다"면서 "자네는 이미 나보다 더 거지, 지금 마음가짐을 잊지마라, 세계 최고의 거지 연기자 될 것"이라 말했고, 준기는 거지연기를 폭발하며 정은을 감탄시켰다.

수연(문가영 분)은 우식(김선호 분)이 일하는 라이브클럽에서 아르바이트를 맡게 됐다. 우식이 소개한 덕분이었으나, 실수 연발이었다. 위축된 수연에게 우식은 "내일부터 잘하면 된다, 신경쓰지마라"며 응원했다. 하지만, 카페에서는 수연이 해고위기에 놓였다. 우식이 친한 카페주인에게 "한번만 봐달라"며 사정을 전했으나 통하지 않았고, 우식은 임대로 인상에 대한 단결투쟁으로 삼보일배를 대신하며 수연의 자리를 막기에 나섰다. 

상가 생존권이 걸린 단식 5일째가 지났고, 우식은 결국 앓아누웠다. 급기야 삭발까지 하자며 의견이 나왔고, 우식은 위기가 왔다. 하필 게임에서 지고 만 우식이 삭발에 당첨됐고, 뒷머리가 밀리는 사이 투쟁이 철회되어 좌절했다. 

유리(김예원 분)는 기봉(신현수 분)을 위해 계속해서 병철(심형탁 분)과의 연애를 계속했다. 이때, 기봉이 "내일 1군 테스트 다시 잡혔다"며 기뻐했고, 유리는 "그럼 난 내일 병철씨와 헤어지겠다"며 기뻐했다.  유리는 병철에게 이별을 통보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 이때, 병철은 자신이 인수한 레스토랑를 보여주면서 "이 주방을 유리씨가 맡아달라"고 말해 유리를 솔깃하게 했다. 유리는 "나 이제 메인 셰프됐다"면서 기뻐했고,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병철과의 이별을 보류했다. 

기봉은 집에가던 중, 소매치기와 부딪쳤고, 다급한 피해여성의 부탁으로 그 자리에서 야구공을 던져 소매치기 범의 다리를 명중, 그 자리에서 쓰러뜨렸다. 

그 사이, 게스트하우스 여자방에 변태(오희준 분)가 들이닥쳤다. 이를 알리 없는 준기는 뱀을 숙소에 들였고,
모두 "변태때문에 정신없는데 무슨 뱀이냐"며 이를 반대, 준기는 "내가 잘 키우겠다"며 천진난만하게 웃었다. 하지만 다음날, 상자 속에 뱀까지 사라졌다. 우식은 "이거 소문나면 우리 가게 망한다"며 서둘러 뱀을 찾아야한다고 했고, 모두 아침부터 뱀찾기에 나섰다. 

준기가 뱀의 꼬리를 발견하곤 자신도 모르게 여자방에 들어가고 말았다. 마침 여자 손님들이 나타나 침대 밑으로 숨었고,옷까지 갈아입는 상황에 준기는 "오해하기 딱 좋은 상황"이라며 나가지 못하고 당황했다.  
마침, 변태가 방에 잠입하던 중, 침대 밑으로 숨었고, 준기와 마주쳤다. 변태와 공범될 위기에서 준기는 방에서 나가지 못하며 괴로워했다. 하지만 이때, 침대 밑에서 뱀이 튀어나왔고, 뱀을 보자마자 두 사람이 소리를 질렀다. 결국 변태가 경찰에 체포됐고, 그 사이 변태와 친해진 준기는 "다시는 나쁜 짓 하지마라"고 약속하며 우정을 다졌다. 

유리는 직접 주방을 청소하면서도 기봉을 걱정, 병철은 유리에게 "기봉이 방출됐다"며 뜻밖에 소식을 전했다.기봉의 부상이 재발했다는 것. 병철은 "자기 몸 관리를 제대로 못한 바보 같은 자식"이라면서 "자기 주제에 1군이라니, 멍청한 놈"이라며 기봉을 뒷담화했다. 유리는 "당신이 기봉이에 대해 뭘 안다고 그러냐"면서 "당신이 얼마나 열심히했는지 아냐, 다신 야구도 못할 상황인데 네가 그러고도 선배냐, 다신 나한테 연락하지 마라"며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 


유리는 눈물을 참는 기봉에게 "울고 싶으면 울어라, 바보같이 참지 마라"며 위로, 기봉은 결국 눈물을 터트렸다. 기봉은 "나 이제 야구 못하면 어떡하냐"면서 눈물, "나 이제 어떻게 사냐"며 유리의 품에 안겼고, 유리가 그런 기봉을 감싸며 진심으로 위로했다. 

한편,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망할 위기에 처한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펼치는 청춘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사진] '으라차차 와이키키2'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