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박훈 변호사 ''윤지오 고소..故장자연 욕되게 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서울지방경찰청=윤상근 기자]
김수민 작가의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 윤지오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김창현 기자
김수민 작가의 대리인인 박훈 변호사가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 윤지오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한 뒤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김창현 기자


김수민 작가의 변호를 맡은 박훈 변호사가 윤지오를 향해 "고 장자연을 욕되게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박훈 변호사는 윤지오를 상대로 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위해 23일 오후 4시 서울지방경찰청 민원실에 모습을 드러냈다. 박훈 변호사는 취재진 앞에 서고 입장을 전하며 "오늘 저는 김수민을 대리해서 윤지오를 허위사실 적시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지오는 고 장자연의 죽음을 이용하고 있다. 윤지오는 자신이 장자연 리스트를 봤고 목숨 걸고 주장하며 주위로부터 후원을 받고 있다"라며 "윤지오가 봤다는 장자연 리스트는 수사 과정에서 관련된 수사 서류를 본 것으로 밝혀졌다. 고 장자연은 그 목록을 작성한 적이 없지만 김수민에 대해 윤지오는 극단적 비난을 서슴지 않고 있다. 나아가 나를 비롯한 진실을 알고자 하는 이들을 향해 가해자라고 비난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훈 변호사는 "하지만 윤지오는 해외 사이트에서 펀딩을 하고 있을 정도다. 고인을 욕되게 하는 것"이라며 "장자연의 죽음을 이용하는 것에 대한 첫 문제 제기다. 이런 고소에 대해 정정당당하게 조사에 임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의 '13번째 증언' 집필 준비에 도움을 준 인물. 윤지오는 자신이 고 장자연 사건의 증언자라고 주장하며 이 책의 집필과 함께 자신의 행보를 가감 없이 공개해왔다.

이후 김수민 작가는 최근부터 윤지오를 향한 의혹을 제기하고 윤지오가 고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순수하지 않은 의도를 갖고 있다고 폭로하는 게시물을 SNS에 올리며 적지 않은 파장을 일으키기도 했다.

박훈 변호사는 23일 입장을 통해 "윤지오가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판하려던 때인 지난 3월 4일부터 김수민 작가에게 이야기했던 내용과 전혀 다른 내용을 여러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혔고 이에 대해 비판적 입장을 취하자 윤지오는 4월 김수민 작가를 비난하는 글과 라이브 방송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박훈 변호사는 지난 2011년 개봉한 영화 '부러진 화살'의 실제 모델이며 2017년에는 고 김광석의 부인인 서해순 씨의 변호를 맡은 인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서울지방경찰청=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