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김수민 ''고인 모욕'' vs 윤지오 ''2차 가해''..인신공격까지 날선 대립 (종합)[Oh!쎈 이슈]

기사입력 : 2019-04-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배우 윤지오와 작가 김수민이 카톡 메시지 캡처본까지 공개하며 첨예한 대립각을 펼치고 있다. 한 때 의지하던 사이에서 진실공방을 벌이는 남보다 못한 사이가 됐다. 

김수민 작가는 23일 자신의 SNS에 “13번째 책을 네가 쓴 원고라고 당당하게 말할 수 있는지 볼게. 나한테 대필작가 이야기 나눴던거 기억하지. 그리고 네 인세 신인 작가들은 감히 상상도 못할 인세를 받은 거 내가 다 아는데 넌 자꾸 인세비로 돈을 얼마나 벌겠냐며 신인작가들은 먹고살기 힘들다는 이야기를 하더라”라고 적었다. 

이어 그는 “너 체류비며 경비 숙박비 모든 돈은 나라에서 다 해줬잖아. 그거 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낸 세금으로 해준거야. 네가 지금까지도 그걸 누리고 있는 거고. 그리고 우리나라 경찰들 4명이 24시간 돌아가며 널 보호해주고 있잖아. 최고의 국빈급대우를 받고 있는데 우리나라가 해준 게 없다고 외국 인터뷰에선 그렇게 말하고 있더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장자연님은 테이블 위에서 춤추고 노래부르고 성상납 이야기, 갑자기 마약을 한 것 같다고 하질 않나. 그러면서 너는 지켜보고만 있었단 거야?? 그때는 왜 도와주지 않았니?? 그렇게 친한 사이였다면서 고인을 모욕하는 건 누구일까. 유족분들이 저런 발언들을 내뱉는 널 보면서 무슨 생각이 들었을까”라며 윤지오와 나눈 카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카톡 메시지에서 김수민 작가는 책을 내고 다시 한번 고 장자연 사건에 대한 증언을 하겠다는 윤지오를 걱정하며 돕고 있다. 윤지오는 고 장자연의 술자리 접대 현장에 있었던 증인이자 유일한 목격자라고 주장하며 그의 죽음에 얽힌 증언을 하고 있다. ‘13번째 증언’ 에세이를 출간하는 건 물론 전시회까지 열 정도. 

하지만 일각에서는 그의 진정성에 물음표를 던지고 있다. 김수민 작가 역시 마찬가지. 그러자 윤지오도 맞불을 놨다. 그는 “제가 공개적으로 나오기도 전에 제 사진을 올려서 공개하겠다던 상식 이하의 사람이에요. 이수역 피해자에게 제2차 가해를 했었고 그 때에 처벌이 없어 이제 또 저에게 2차 가해를 하고 있고요. 저는 피해자를 위해 존재하는 증인이며 10년 넘게 16번의 증언을 한 저에게 증인의 신빙성을 논하다니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거짓을 이야기하는 저를 경찰 검찰이 16번이나 조사를 했다면 경찰 검찰에게 문제를 제기해야죠. 상식이 없어요. 저 분은 단 한 차례 만났고 도대체 저 사람이야 말로 언니나 저나 유가족에 대한 정보나 관련이 전혀 없는 인물이에요”라는 글로 김수민 작가의 주장을 불쾌해했다. 

앞서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와 2018년 6월부터 올해 3월까지 거의 매일 연락하며 지냈고, 윤지오가 자신을 언니라 부르며 모든 개인사를 의논했다고 전했다.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는 23일 “김수민 작가는 윤지오에게 가식적인 모습을 지적하면서 그렇게 하지 말라 하였지만 윤지오는 똑바로 사세요 하고는 차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김수민 작가가 윤지오에 대해 비판적인 입장을 표명하자 윤지오는 2019. 4. 15. 김수민 작가를 극단적으로 비난하는 글과 라이브 방송을 하였고, 이에 김수민 작가가 그동안의 윤지오에 대한 행적을 서로 대화에 근거하여 4. 16. 장문의 글을 올렸다”며 “윤지오는 '조작이다, 삼류 쓰레기 소설'이라고 하면서 격하게 반응을 하였고 '유일한 증언자'인 자신을 허위사실로 모욕했다고 하면서 김수민 작가를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수역 사건의 2차 가해자로 단정하는 글과 말을 지속적으로 했다는 것. 

윤지오는 한 매체를 통해 김수민 작가의 폭로 글과 관련해 "명예훼손"이라고 주장하며, 그를 고소하겠다고 강경대응 뜻을 시사했다. 

/comet568@osen.co.kr

[사진] OSEN DB, SNS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