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골목식당' 백종원, 양식집에 ''파스타 훌륭+모범사례''[★밤TView]

기사입력 : 2019-05-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장은송 인턴기자]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사진=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처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백종원이 양식집에 호평을 전했다.

15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여수 '꿈트락몰'을 찾아 솔루션을 제공하는 백종원의 모습이 담겼다.

백종원은 문어집과 돈가스집에 해물 라면과 등심 돈가스를 부탁했다. 백종원은 해물 라면에 대해서는 "해물을 넣었는데 왜 해물 맛이 안 나는지 모르겠다. 라면 수프도 안 쓰신 것 같은데, 수프를 안 쓰시려면 자신만의 특별한 양념이 필요하다. 근데 그게 없다"라고 평했다. 이어 등심 돈가스에 대해서는 "양식과 일식의 장점들을 꼽아 합치신 것 같은데, 잘못하면 두 마리 토끼 다 놓치실 수 있다"라고 표했다.

음식을 다 맛본 후 백종원은 주방을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백종원은 문어집의 주방을 살펴보며 "설마 혹시 총알 오징어 사신건가? 총알오징어 쓰면 안돼요"라며 법적으로 포획이 금지된 총알 오징어에 대해 알렸다.

돈가스집의 주방을 둘러본 후에는 "하루 판매량 나오네. 얼마 안되죠? 10장 전후?"라고 예측했다. 백종원의 예측에 따라 사장님은 "하루에 10장 미만"이라고 밝혔다. 백종원은 또한 주방의 도구들을 보고는 스테이크, 일본식 함바그, 핫도그 등 이전에 했던 메뉴들을 줄줄이 맞히며 정답률 100%를 선보였다.

백종원은 다음으로 '꿈뜨락몰'의 마지막 집인 양식집을 찾았다. 백종원은 스테이크와 로제파스타, 토마토 파스타를 주문했다. 백종원은 메뉴가 세 개라 자신이 다 먹기는 양이 많다며 김성주와 정인선 중 한 명에게 시식의 기회를 주겠다고 했다.

김성주와 정인선은 기대에 차 백종원의 선택을 기다렸다. 백종원은 토마토 파스타와 로제파스타 중 자신이 안 먹을 메뉴를 선택한 사람에게 기회를 주겠다고 전했다. 이에 김성주는 토마토 파스타를 선택했고 정인선은 로제파스타를 선택했다.

백종원의 선택은 토마토 파스타였고 로제파스타를 선택한 정인선에게 시식의 기회가 돌아갔다.

백종원과 정인선은 먼저 스테이크를 맛봤다. 백종원은 "고기 냄새나요. 피 비린 맛이 나요"라고 말했으며, 정인선은 "나기는 나요. 잡내 그런 것이 아니라 약간 피 맛이 나요"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토마토 파스타를 정인선은 로제파스타를 시식했다. 백종원은 "조갯살이 좀 문제다. 사모님 이 조갯살 냉동이죠? 조갯살 안 넣는 게 나을 뻔 했어요"라며 말문을 열어 양식집 부부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그러나 백종원은 이어 "오천 원짜리 파스타로 훌륭한데? 잘 만들었는데? 너무 겸손하셨어요"라며 칭찬을 덧붙였다. 정인선 또한 "저도 훌륭한데요"라며 미소 지어 보였다.

양식집 사장님은 "원래 사천 원이었는데 여기 와서 오천 원으로 올린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성주가 왜 그런 것이냐고 묻자 "다 같이 장사하는 건데 우리만 가격이 너무 싸버리면 피해가 가니까"라고 이유를 털어놨다.

백종원의 칭찬에 양식집 사모님은 감격스러운 듯 "되게 인정해주시는 것 같아서.. 그 동안 힘들었던 시간을 위로받는 느낌"이라며 눈물을 내비쳤다. 백종원은 양식집 주방을 둘러본 뒤 "모범사례"라며 극찬을 이어갔다.


장은송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