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이몽' 이요원X유지태 포옹 포착, 독립투사 공조 예고 '기대감 UP' [Oh!쎈 컷]

기사입력 : 2019-05-1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제공] '이몽' 이요원, 유지태 스틸 컷

[OSEN=연휘선 기자] '이몽' 이요원과 유지태의 포옹 장면이 포착됐다.

MBC 토요드라마 '이몽'(극본 조규원, 연출 윤상호) 측은 16일 이요원과 유지태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재조명한 독립 투사들의 뜨거운 삶과 배우들의 진정성 깊은 열연으로 시청자들의 열렬한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지난 5~8회에서 이영진과 김원봉은 각자의 속내를 숨긴 채 공조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코민테른 자금의 중심으로 모두의 표적이 된 유태준(김태우 분)을 만나기 위해 만주로 향했고 접선에 성공했다. 특히 이때 관동군에게 습격 당해 실려온 부상자의 처참한 모습에 분노하는 이영진, 김원봉의 눈빛이 포착돼, 경성과 상해에 이어 만주에서 목숨 건 독립운동이 펼쳐질 것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서로를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보는 이요원과 유지태의 모습이 담겼다. 이요원이 내민 손을 두 손으로 따뜻하게 감싸 쥔 유지태와 이에 이요원이 밝은 미소로 화답한 것. 더욱이 두 사람은 서로를 껴안은 애틋한 투샷으로 시선을 강탈한다. 그러나 이내 결연하고 비장한 표정을 띤 이요원-유지태의 모습이 포착돼 무슨 상황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는 상해와 만주를 거쳐 다시 경성으로 돌아온 이요원과 유지태의 모습이다. 전에 없이 가까워진 듯한 두 사람의 모습이 관계 변화를 예감케 한다. 무엇보다 앞으로 이요원과 유지태가 서로 다른 신념에도 불구하고 독립이라는 공통된 목표로 뭉쳐 힘을 합칠 예정. 이에 본격적인 공조를 시작할 두 사람의 행보에 관심이 고조된다.

'이몽' 제작진은 "이요원, 유지태는 김태우와의 만남을 통해 결속을 단단히 다지게 될 예정"이라면서 "한층 굳건한 관계로 거듭난 이요원과 유지태의 본격적인 공조가 시작될 예정이니, 서로 다른 신념에도 불구하고 독립을 위해 자신을 던진 두 사람의 이야기를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18일 밤 9시 5분 방송.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