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섹션TV' 박하나 ''악역하다 보니 '대인기피증' 생겨''[★밤TView]

기사입력 : 2019-05-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장은송 인턴기자]
/사진=MBC 연예 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 통신' 캡처
/사진=MBC 연예 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 통신' 캡처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배우 박하나가 대인 기피증이 생겼다고 털어놨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연예 정보 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 박하나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하나는 봄바람을 맞으며 자전거를 타고 등장했다. 박하나는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하며 손키스를 날렸다.

박하나는 봄기운을 물씬 풍기는 셔츠를 걸치고 분위기를 냈으며, 리포터 박슬기의 "얼마 만의 피크닉이냐"는 질문에 "맨날 일만 하다가 이렇게 힐링을 주신 '섹션TV' 사랑해요"라며 재치있게 답했다.

박하나는 최근 특별 출연한 MBC 드라마 '슬플 때 사랑한다'로 호평을 받은 것에 대해 감사함을 전하기도 했다.

박하나는 "그렇게까지 반응이 좋을 줄 몰랐는데 너무 감사하다. 처음에 대본을 받았을 때는 부담스러웠다. 분량 전체가 감정 신이라 출연을 고사했었는데, 상대 배우 분들이 많이 도와주셨다. 특히 류수영 씨가 집중을 끌어내게 하는 힘이 있으시더라"며 감사함을 전했다.

박슬기는 "박하나 씨 하면 악역 연기의 신 아니냐"며 박하나에게 그동안 악역을 주로 했었던 것에 대해 물었다.

박하나는 "악역이 많이 들어와서 하긴 했지만, 악역을 많이 하다 보니까 대인 기피증이 생겼다. 사람들이 나를 미워하는 것 같았다. 그래서 마음을 스스로 닫았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이어 "방송국 복도를 지나가면 현장 스태프들이 나를 미워하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하나는 '다작의 여왕'이라는 말에 "연기 7년 차인데, 15작품을 했다"고 전했다. 박하나는 "나는 일 중독인 것 같다. 일하지 않을 때 집에서 공허를 채울 수 있는 게 없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드러냈다.

장은송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