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설리, 속옷 미착용→'성민씨'→''발끈하기는''..마이웨이ing[스타이슈]

기사입력 : 2019-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배우 설리(최진리)가 네티즌들의 지적 속 여전히 자유분방한 SNS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설리는 지난 22일 또 한 차례 SNS 논란으로 대중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설리는 인스타그램에 "그 어디선가"라는 글과 함께 해맑게 거리를 활보하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게재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상의 속옷 미착용으로 보기 불편하다"고 문제 제기를 하며 논란이 됐다.

과거 속옷 미착용 사진으로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였던 그는 이 같은 지적에 개의치 않고 지속적인 '마이 웨이'를 보여줬다. 이날 역시 설리에 대한 문제 제기로 그의 이름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장시간 자리잡혀 있었지만, 설리는 전혀 다른 화두로 "지난날 성민씨랑"이라며 배우 이성민과의 셀카를 올렸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선배에게 ~씨라는 호칭이 잘못됐다"고 지적, 또 다른 논란이 불거졌다. 그럼에도 설리는 인스타그램에 "sugar high"라며 피를 토하는 듯한 자신의 모습, "어리다 어려"라며 입술을 내밀고 있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 맥락을 알 수 없는 전혀 다른 SNS 연속 게재글로 의문을 자아냈다.

이성민에 대한 호칭 문제가 가라앉지 않자 설리는 이날 오후 "난 의성씨랑 처음 만난 날 친구하기로 해서 그때부터 호칭을 설리씨 의성씨로 정했다. 그리고 성민씨도 정근씨 해진씨 철민씨 성웅씨 원해씨 모두 우린 서로를 아끼는 동료이자 친구다♥ 내가 알아서 하면 했지 발끈하기는"이라고 피드백 했다.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사진=설리 인스타그램


또한 설리는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설리 갤러리'에 올라온 호소문에 대해서도 "응? 마니(많이) 억울했어? 그랬구나. 억울했구나"라며 오히려 팬들의 설리 SNS 행보 지적을 비꼬았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여자인 내가 봐도 민망하던데" "우리나라에서 '~씨'가 선배한테 할 수 있는 호칭이 맞나" 등 설리의 행동에 불편함을 드러내고 있는가 하면, "본인이 좋다는 데 뭐" "설리한테 더 뭐라하는 것 같다"고 옹호하는 반응으로 나뉘어 이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