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보이스3’ 이진욱, 선과 악의 절묘한 줄타기..그럼에도 응원하는 이유

기사입력 : 2019.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민경 기자] ‘보이스3’ 이진욱의 종착지는 어디일까? 선과 악 사이에 선 그에게 시청자들의 시선이 모이고 있다.

OCN 토일 오리지널 ‘보이스3’(극본 마진원, 연출 남기훈, 제작 키이스트)에서 악한 본능이 깨어난 형사 도강우(이진욱). 그는 앞서 발생했던 여행 어플 살인 사건과 표현수(함성민) 납치 사건의 범인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각성 됐고, 위협적인 모습으로 돌변해 안방극장에 충격을 안겼다. 게다가 “각성이 된 순간 모든 기억이 뒤섞인다”는 메모는 그의 기억을 온전히 믿을 수 없게 하는 대목. 이렇듯, 경찰로서 선과 악의 경계에 선 도강우의 모습은 위태롭다. 그럼에도 그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은 이유는 무엇일까.

27년 전, 일본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 당시 언론에선 도강우의 부친이 6살 난 여자아이를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했고, 당시 10세였던 도강우가 부친의 살인을 도왔다고 보도했다. 이후 두 달 만에 그의 부친은 사형됐고, 그의 형은 한국인 혐오자들에게 살해당했다. 도강우의 블랙아웃 증상이 나타나게 된 원인이었다. 그래서 그는 평생 자신 안에 내재 됐을지도 모르는 아버지의 피와 싸우고, 아버지와 똑같이 되지 않기 위해 경찰이 됐다. 도강우가 그토록 범죄자에 집착한 이유가 있었던 것.

경찰이 된 도강우는 자신의 정체성을 파악하려 노력했고 끊임없이 자신을 시험해왔다. 그런데 지난 고시원 폭발 사고를 계기로 그의 악한 본능이 깨어났다. 그리고 지난 시즌, 처음으로 강권주(이하나)에게 자신의 과거를 이야기하고 곁을 내줬지만, 또다시 혼자가 되는 것을 선택했다. 스스로 자신에게 드리워진 어둠이 의심일 뿐이라고 단정할 수 없기 때문. 아무 말 없이 떠나 혼자 일본에서 수사를 진행했던 것은 물론 10개월 만에 다시 만난 골든타임팀에게도 선을 긋고 있는 이유였다.

여전히 고시원 폭발 사고로 도강우가 떠올린 과거는 무엇인지, 손목에 새겨진 문신은 무엇을 의미하는지, 그에 대한 많은 것들이 베일에 가려져 있다. 그럼에도 지난 시즌부터 이어온 그의 과거와 현재에 관한 촘촘한 서사와 잔혹한 운명 속에서도 괴물이 되지 않으려는 노력은 “도강우가 이해된다. 짠하다”는 반응을 얻고 있는 이유다. 하지만 그를 응원하는 목소리가 높은 이유는 단지 그의 서사뿐만은 아닐 터. 오랜 시간 증오와 혐오의 표적이 된 그가 트라우마를 벗고 진정한 동료와의 관계를 맺고, 끔찍한 범죄 카르텔 ‘옥션 파브르’의 배후를 밝혀낼 수 있길 바라는 시청자들의 염원이 담겨있다.

‘보이스3’, 매주 토, 일 밤 10시 20분, OCN 방송. /mk3244@osen.co.kr

[사진] OCN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