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노지훈 ''트로트 전향 이유? 아이돌 음악 아쉬웠다..아내에 꺾기 훈련 받아''

기사입력 : 2019.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규한 기자] 가수 노지훈이 23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싱글 앨범 ‘손가락하트’ 컴백 쇼케이스를 열었다.  노지훈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OSEN=이소담 기자] 가수 노지훈이 트로트로 전향한 이유에 대해 “아이돌 음악할 때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고 말했다.

노지훈은 23일 오후 서울시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진행된 컴백 쇼케이스에서 신곡이자 트로트 장르인 ‘손가락 하트’를 선보였다.

이날 노지훈은 머리를 올백으로 넘기고 슈트 차림으로 무대에 올랐다. ‘손가락하트’는 기존의 트로트곡들과는 다르게 신나는 라틴 리듬에 록적인 요소가 결합된 새로운 느낌의 라틴 트로트곡이다. 박현빈 ‘샤방샤방’, 홍진영 ‘눈물비’, 송대관 ‘한번더’, 신유 ‘오르락내리락’ 등을 탄생시킨 프로듀싱팀 플레이사운드의 작곡가 알고보니혼수상태(김경범), 김지환, 구희상이 작곡과 편곡에 참여했다.

노지훈은 “원래 대중가요, 아이돌 음악을 했다. 그때 무대에 서서 내려왔을 때 아쉬움이 많이 남더라. 기운을 좀 더 뽐내고 싶은 생각을 항상 했는데 이번에 좋은 기회로 좋은 대표님을 만나서 ‘트로트를 해볼래’ 먼저 권해주셔서 트로트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장르를 바꾸는 어려움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위대한 탄생’이 훈련이 된 것 같다. 한 주 마다 다른 스타일의 음악을 보여줘야했기에 그 훈련이 조금 돼 있었다. 트로트를 준비하는데 있어 큰 어려움이 있었지만 최대한 자신감을 갖고 하려고 준비했다”고 답했다.

부인과 아들이 쇼케이스 현장에 등장해 노지훈을 응원했다. 이에 노지훈은 “트로트 꺾기는 아내에게 훈련을 받았다. 아내가 흥이 많다”며 아내의 도움을 전했다. / besodam@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