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악인전' 김무열 ''♥윤승아 칸영화제 동행, 작품이 더 주목 받았으면''(기자회견)[72회 칸영화제]

기사입력 : 2019.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칸영화제 공식 사이트

[OSEN=칸(프랑스), 하수정 기자] 김무열이 칸영화제에 동행한 아내 윤승아의 질문에 조심스럽게 대답했다.

23일 오후 4시 30분(현지시간) 제72회 칸영화제 비경쟁 부문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작 '악인전'의 이원태 감독과 배우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Stage2, Le Studido에서 국내 매체 기자 간담회가 진행됐다. 

앞서 지난 22일 오후 10시 30분(현지시간), '악인전'은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공식 상영됐다. 이날 김무열의 아내 윤승아는 특급 내조를 펼쳐 시선을 사로잡았다.

뤼미에르 극장에 들어온 윤승아는 '악인전' 팀이 레드카펫에 나타나자 휴대폰을 꺼내 스크린을 촬영했다. 남편 김무열의 모습이 화면에 등장하자 얼굴 가득 미소를 짓기도 했다. 윤승아는 '악인전' 감독과 배우들을 향해 아낌없이 환호하고 박수를 치는 등 응원하면서 제대로 내조했다. 

김무열은 "와이프는 사석에서도 말했는데 영화가 더 주목받길 원한다. 이 영화는 나 혼자 온 게 아니라, 감독님 배우들, 다른 스태프도 함께 왔다. 그리고 한국에 오지 못한 분들도 있어서 아쉽다. 그래서 영화 자체가 더 조명되면 좋겠다. 그래서 길게 말씀 못 드리는 부분은 죄송하다"며 양해를 구했다.

[OSEN=칸(프랑스), 하수정 기자] 남편 김무열을 응원하기 위해서 영화 '악인전'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공식 상영에 참석한 윤승아

뤼미에르 극장에서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선 "동석이 형이 초반에 펀치를 치는 장면은 깜짝 놀랐다. 소리가 너무 크더라. 임팩트가 대단해서 놀랐다. 그리고 외신 평가는 우리가 만나는 분들마다 칭찬과 호평만 해주셔서 오히려 안 찾아보게 된다"고 밝혔다..

공식 상영날 생일이었던 김무열은 "그 순간에 마이크를 들이대면 영어로 뭐라고 해야할까 고민했다. '내 생애 최고의 생일이다' 그 이상 할 말이 없더라. 내가 경험할 수 있는 손에 꼽을 수 있는 생일이라고 생각한다. 생일은 내가 축하받기 보다 어머니한테 감사해야 할 것 같다. 진심으로 감사하다. 그리고 내 생일날 '악인전'에 캐스팅 됐고, 칸영화제 때 상영도 됐다"며 미소를 보였다.

한편,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연쇄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최근 칸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초청은 물론 할리우드에서 리메이크를 확정하는 등 화제를 모았다./hsjssu@osen.co.kr

[사진] 칸영화제 공식 사이트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