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마동석 ''칸서 봉준호 감독과 만남..반갑고 자랑스러워'' [72nd 칸영화제]

기사입력 : 2019.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마동석 / 사진=칸 국제영화제
마동석 / 사진=칸 국제영화제


배우 마동석이 칸 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과 만난 이야기를 전하며 "반갑고 자랑스러웠다"라고 말했다.

23일 오후(현지시각) 제 72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에 초청 받은 영화 '악인전'(감독 이원태)의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 그리고 이원태 감독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앞서 마동석은 봉준호 감독과 만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봉준호 감독은 마동석의 팔뚝에 매달려 재밌는 장면을 연출했다. 이와 관련, 봉준호 감독은 취재진에 "내가 체구가 작아볼 수 있는 기회가 많지 않은데, 유일한 기회라 매달렸다"라고 말했다.

이에 마동석은 "감독님이 체구도 크고 하시니까, 저에게 매달려서 좀 작게 보이고 싶었던 것 같은데 실패하신 것 같다"며 "매달린 느낌은, 나도 무거운데 그 분도 무거워서 굉장히 둘이 계속 무거웠다. 즐겁지만 무거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마동석 인스타그램
/사진=마동석 인스타그램


마동석은 "저도 봉준호 감독님을 좋아한다. 대단한 분이다. 지나가면서 만났는데 너무나 반가웠고, 강호 형님도 같이 만났다. 가까운 한국에서 못 뵀는데 여기서 봬서 반갑더라"라며 "'기생충'이 경쟁 부분에 진출했다는 것이 자랑스럽다. 축하드리고 싶고 너무나 반가웠다"라고 밝혔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 되었다 살아난 조직폭력배 보스와 범인 잡기에 혈안이 된 강력반 미친개, 타협할 수 없는 두 사람이 함께 살인마 K를 쫓으며 벌어지는 범죄 액션 영화다.

지난 22일(현지시각) 오후 10시 30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 극장에서 '악인전' 미드나잇 스크리닝이 진행됐다. '악인전'은 뤼미에르 극장을 꽉 채운 2300여명의 관객들 앞에서 공개됐다. 영화 시작부터 박수가 터져나왔고, 영화 상영 후에는 5분 간의 기립 박수가 이어졌다.

한편 '악인전'은 23일 한국에서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칸(프랑스)=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