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목표=디테일'' 유지태, 킥복싱+크로스핏+승마...'이몽' 꽉 채운 액션 연기

기사입력 : 2019.05.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BH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유지태 '이몽' 촬영 현장 스틸 컷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유지태의 불타는 연기 열정이 '이몽'을 뜨겁게 물들이고 있다.

유지태는 최근 MBC 특별기획 '이몽'(극본 조규원, 연출 윤상호)에서 의열단장 김원봉 역으로 열연 중이다. 일제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한 '이몽'에서 김원봉은 불같은 투지와 행동력을 지닌 인물. 이에 유지태는 매회 거침없는 활약과 독보적인 아우라로 박진감 넘치는 전개를 이끌고 있다. 

그중에서도 유지태의 액션은 '이몽'의 큰 볼거리다. 적진을 습격해 수십 명의 수하들과 벌이는 육탄전부터 수준급의 승마 실력으로 만주 벌판을 달리는 모습, 명중률 100%의 총격 장면이 그것. 이에 유지태는 독립운동가들의 삶을 재조명하는 데 있어 좀 더 완성도 높은 장면을 만들기 위해 촬영 전부터 수많은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지태의 목표는 디테일 한 끝 차이, 그 숨은 1인치를 채우는 것. 그로 인해 캐릭터에 필요한 배움이 있으면 주 2~3회 시간을 내어 훈련에 매진한다고. 그는 캐스팅과 동시에 평소 배워오던 킥복싱과 크로스핏 훈련을 강화하고 사격, 승마 연습장을 찾아 6개월가량 시대극에 필요한 장면들을 준비에 나섰다.

이러한 유지태의 열정은 덕분에 그를 현장에서 가장 준비된 배우로 거듭나게 했고 대역 없이도 많은 장면을 가능하게 만들었다. 스태프들은 몸을 사리지 않는 유지태의 열정에 박수세례를 보냈다는 후문. 혼신의 힘을 다한 유지태의 연기 투혼은 보는 이들에게 진정성을 더하며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키고 있다.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이요원 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 분)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5분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