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확인 중→강경 대응''...씨스타 출신 女가수, 과거 학교폭력 의혹 '극과 극' 입장 변화(종합)[Oh!쎈 이슈]

기사입력 : 2019.05.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재만 기자] 위워크 크리에이터 어워즈 포토콜이 28일 오후 서울 동대문구 을지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렸다.가수 효린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pjmpp@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가수 효린이 학교폭력 의혹에 휩싸이며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A 씨와 갈등을 빚고 있다. 조심스러웠던 최초 공식입장과 달리 법적 대응까지 불사한 2차 입장의 큰 격차로 인해 입장 변화 배경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최근 효린을 둘러싸고 과거 학교폭력 의혹이 제기됐다. 효린에게 중학교 재학 시절 내내 이유 모를 폭력과 폭언에 시달렸다는 폭로 글이 등장했다가 삭제되고 사과 연락을 받고 싶다는 댓글이 추가 등장한 것. 이 가운데 효린 측은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람을 만나겠다고 밝혔다가 명예훼손 및 고소와 같은 강경 대응으로 극명한 입장 차이를 보였다.

시작은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폭로 글이었다. 글쓴이 A 씨는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학년 때까지 효린으로부터 지속적인 학교 폭력에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상습적으로 옷, 현금 등을 빼앗기로 온갖 이유로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당했다. 친구는 노래방으로 불러 마이크로 머리까지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효린의 소속사 브리지 측은 26일 오전 최초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는 "효린 본인이 15년 전에 대한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며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놨다. 또한 피해자를 직접 찾아가 문제 해결에 대한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OSEN=최규한 기자] 가수 효린이 26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에비슨 생명연구센터 유일한 홀에서 '담도폐쇄 극복 캠페인 협약식 및 홍보대사 위촉식'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dreamer@osen.co.kr

그러나 A 씨는 효린 측의 최초 입장에 불쾌함을 표현했다. 그는 커뮤니티에 추가 글을 게재하며 효린과 만나고 싶지 않고 단지 전화로 사과를 받고 싶다고 강조했다. 

효린 측과 A 씨의 명확한 입장 차이는 양측의 갈등을 더욱 격하게 만들었다. 그 사이 효린과 A 씨의 대면 사과 여부가 수면 위로 부상했다. 폭로 내용의 진위를 떠난 모양새가 대중의 혼란을 가중케 했다. 일각에서는 사실 관계 확인을 기다렸고, 일각에서는 A 씨의 주장이 구체적인 점을 들어 효린을 비판했다. 

결국 효린 측은 최초 공식입장을 발표한 날 오후 정반대의 2차 공식입장을 내놨다. 브리지는 "불특정 다수에게 무분별하게 전파될 수 있는 무형의 공간에서 온갖 추측과 논란을 야기시킨 뒤 버젓이 글을 삭제하고, 그저 사과만을 바란다는 누군가로 인한 이번 사태에 매우 비통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특히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실 관계 확인 등에 있어 조심스러웠던 최초 입장과 확연히 달라진 강경한 대응 방침이었다.

[OSEN=지형준 기자] 가수 효린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KBS신관에서 진행되는 '뮤직뱅크' 녹화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jpnews@osen.co.kr

하지만 이후 한 네티즌이 A 씨라고 주장하며 댓글을 통해 또 다른 상황을 전했다. 최초 보도 후 효린에게 직접 SNS 받았고 자신의 연락처를 답장으로 남겼으나 감감무소식이며 포털사이트 네이트 측으로부터 자신의 IP를 차단당했다는 것. 

여전히 브리지는 "계속해서 소속 아티스트가 연예인이라는 것을 악용하여 여론을 호도하려 한다면 더욱 강경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고 더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는 2차 입장의 기조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 파문이 여전히 확산되고 있는 와중에 극명하게 다른 효린과 A 씨의 입장이 어떻게 좁혀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