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타이거JK ''비비, 원석같은 친구..노래 듣고 울컥''

기사입력 : 2019.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마포=공미나 기자]
/사진=홍봉진 기자
/사진=홍봉진 기자


필굿뮤직 수장 타이거JK가 소속사 막내 비비의 음악을 듣고 "울컥했다"고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무브홀에서 비비의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자리에는 소속사 필굿뮤직 대표 타이거JK와 소속사 식구 비지가 함께해 비비를 응원했다.

이날 비비는 신곡 '나비'와 앞서 발표한 싱글 곡 '비누'까지 2곡을 선보였다. 비비가 무대를 마치자, 소속사 타이거JK가 무대에 올라와 직접 비비를 소개했다.

타이거JK는 "필굿뮤직의 막내"라며 비비에 대한 애정을 내비쳤다. 이어 "저희는 전문 경영인이 아니라 음악이 좋아서 뭉친 사람들이다. 음악을 하던 와중에 사운드클라우드에서 진짜 독특한 친구를 발견했다"며 비비와의 첫 만남을 떠올렸다.

이어 "요즘 분야별로 트레이닝을 잘 받은 연습생들이 있다. 반면 완벽하진 않지만 빛나는 보석들도 있다. 제 입으로 말하기 민망하지만 그런 보석들이 (윤)미래였고, 비지였고, 비비다"고 설명했다.

타이거JK는 "비비의 '나비'를 처음 듣고 울었다. 감정이 복받쳤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책임감이 무겁다. 저희가 비비를 처음 발견했을 때 그 느낌을 대중에게 어떻게 그대로 보여줄 수 있을지가 고민거리였다"며 "비비는 작가적인 끼가 놀랍다"며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가수 비비 /사진=필굿뮤직
가수 비비 /사진=필굿뮤직


SBS '더팬'에서 최종 순위 2위에 올라 이름을 알린 비비는 출연 당시 매력있는 무대 매너와 개성있는 음색으로 주목받았다. 그의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타이틀곡 '나비'를 비롯해 'Give More Care Less', 'Pretty Ting', 'Fedex Girl' 등 네 곡이 수록됐다. 비비는 전곡 작사, 작곡 외에도 스토리텔링과 기획을 맡아 프로듀서로의 능력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나비'는 고양이를 바라보며 사랑의 감정을 포착한 상상력이 인상적이며, 비비가 관찰자적 시점에서 이야기꾼 역할을 충실하게 해낸 음악이다. '조금 더 받고 조금 덜 주고 싶다'는 반복적인 노랫말은 듣는 재미를 더한다.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마포=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