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타이거JK ''비비, 천재적인 작가의 끼 있어..윤미래처럼 빛나는 보석''

기사입력 : 2019.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대선 기자]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무브홀에서 가수 비비의 데뷔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가수 타이거 JK가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김은애 기자] 타이거JK가 소속 아티스트 비비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비비는 12일 서울 마포구 홍대 무브홀에서 데뷔 EP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먼저 타이거JK는 무대에 올라 비비에 대한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타이거JK는 “우린 전문 경영인이 아니다.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 뭉쳤다”라며 “윤미래와 내가 비비를 보고 너무 마음에 들었다. 데뷔 앨범이 드디어 나오게 되서 기쁘다”고 밝혔다.

이어 타이거JK는 “우리가 비비를 처음 봤을 때 그 느낌을 대중에 전해드리고 싶다. 꾸며지지 않은 그 느낌이 좋았다. 완벽하지 않음에서 빛나는 보석이 있다. 그 것이 윤미래, 비지 그리고 비비다”라고 자부했다.

또 타이거JK는 비비가 타이틀곡 ‘나비’ 무대를 꾸몄을 때 눈물을 흘렸다고도 고백했다. 타이거JK는 “첫 음절이 들렸을 때 너무 행복해 눈물이 났다”고 털어놨다.

[OSEN=이대선 기자]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홍대무브홀에서 가수 비비의 데뷔 앨범 ‘사랑하는 사람들을 위한 지침서’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가수 비비가 화려한 무대를 펼치고 있다. /sunday@osen.co.kr

그러면서 타이거JK는 비비를 처음 만난 때를 회상했다. 타이거JK는 “윤미래가 사운드클라우드에서 비비를 발견했다”라며 “처음 비비 노래를 듣고 팝송인 줄 알았다. 같이 작업을 해보고 싶더라”고 밝혔다.

그렇게 인연이 된 타이거JK와 비비는 한솥밥을 먹게 됐다. 비비는 “처음에 타이거JK 사장님을 봤을 때 무서워보이셨다. 매니저 오빠들도 무섭게 생기셔서 조폭인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무엇보다 타이거JK는 비비에 대해 “아티스트로서의 색깔이 너무 좋다. 스토리를 잘 만든다. 가수 뿐만 아니라 다양한 작업물을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가 된다. 천재적인 작가의 끼가 있으니 알아주셨으면 좋겠다”고 극찬을 보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