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태양의 계절' 윤소이, 오창석 子 낳았다‥친자확인 어쩌나[종합]

기사입력 : 2019.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조경이 기자] 윤소이가 아들을 낳았지만 친자확인을 해야 할 상황에 처하게 됐다. 

12일 방송된 KBS2 새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 김유월(오창석)은 윤시월(윤소이)의 결혼 소식에 외부와 연락을 차단한 채 은둔 생활을 했다.  

월세도 밀렸고 신원을 다시 회복해야 저축한 재산도 찾을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유월은 신원 회복을 하지 않았다. 

사채도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 유월은 우연히 황재복(황범식)이 괴한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됐다. 재복이 괴환에게 돈 가방을 빼앗기는 것은 물론 칼로 목숨까지 위협받는 상황에서 유월이 나타나 재복의 목숨을 구해줬다. 

재복은 유월에게 "자네 아니었으면 벌써 황천길 갔다"며 "목숨값은 꼭 갚겠다"고 밝혔다.

만삭이 된 시월이 출산이 임박해 분만실로 향했다. 최광일(최성재)이 눈물을 흘리며 시월의 곁에 있었다. 고통스러워하던 시월은 광일의 모습을 보며 유월로 착각했다. 시월이 "무서워"라고 하자, 유월이 "걱정마 내가 지켜줄게"라고 전했다. 

시월은 아들을 낳았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황. 광일은 시월에게 "아이가 얼마나 예쁜지 몰라. 어릴 때 내 모습이랑 똑같아"라고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장월천(정한용)은 최태준(최정우)에게 한달이나 빨리 아이가 태어난 것이 이상하다며 친자 확인을 하라고 지시했다. 
 
윤시월은 최광일(최성재)에게 "아까 아버님이 무슨 말을 했냐"고 물었다. 광일은 "할아버지께서 우리 아이 친자확인 검사를 하시겠다고. 재벌가에서는 의례적으로 하는 검사니까 기분 나빠하지 마"라고 전했다. 

이에 시월은 "예정일보다 일찍 나와서 저를 의심하시는거겠죠"라며 "광일씨도 나를 의심해요? 의심하잖아요. 그래서 친자 확인 하고 싶은거잖아요"라고 했다.

광일은 "세상 사람 모두 안 믿어도 윤시월 당신을 난 믿는다"라고 밝혔다. 

유월은 재복과 함께 정도인(김현균)의 절을 찾게 됐다. 정도인은 재복에게 "유월의 관상이 범상치가 않다. 관상만 보면 딱 제왕의 상이다. 근데 하나 걸리는게 있다"라고 했지만 말을 아꼈다.

다음날 유월은 정도인에게 "시키시는 것은 무엇이든 하겠다. 여기서 머물게 해달라"고 부탁했다. 

시월이 아이와 함께 퇴원했지만 장월천(정한용)은 얼굴을 보지 않았다. 월천은 장정희(이덕희)에게 "광일이한테 똑바로 전해. 친자확인 전까지는 그 아이 내 증손주로 인정하지 못한다"라고 단호한 입장을 전했다. 

최태준(최정우)은 아들 광일을 불러 친자확인을 하라고 압박했다. 

시월은 친자확인 문제로 안절부절 못했다. 아이를 보며 "엄마가 어떻게 할까"라고 읊조렸다.  /rooker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