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골목식당' 백종원, 문어집에 '新메뉴' 매직‥'갓돈라면' 탄생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19.06.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백종원이 혼자 헤메고 있는 문어집 사장을 위해 초스피드로 신메뉴를 만들었다. 

12일 방송된 SBS 예능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여수 꿈뜨락몰 최종 장사일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CCTV를 통해 사장들의 모습을 바라보더니 앞차미를 들고 어디론가 향했다. 바로 문어집이었다. 
백종원은 "참 문제"라면서 문어집에 육수를 확인했다. 숨돌릴 새 없이 재료를 바로 체크하며 부족한 재료는 제작진을 통해 조달했다. 백종원의 깜짝 지휘에 문어집이 당황, 덩달아 바빠졌다. 

백종원은 요리를 하면서도 "문어로 상받은 것이 독이 됐다"면서 "어설프게 기본없이 요리해도 상을 받으니 음식이 될 거라 착각, 기본을 알고 창작해가야해"라며 조언했다. 

이어 초보사장의 기초를 견인할 새메뉴를 전수하기 시작했다. 평소엔 의견을 묻고 들어주는 편이지만 혼자 헤메는 사장을 위해 지휘자 모드로 풀 가동, 긴급상황이지만 차분하게 계량컵까지 전하며 신메뉴를 만들었다. 

신메뉴는 요리기본 스킬을 쌓는 것과 동시에 문어도 가까이할 수 있는 일석이조의 하드캐리 메뉴였다. 
사장도 필기를 멈추며 바로 요리를 도왔다. 이어 바로 요리를 완성, 사장도 "맛있다"며 놀랐다. 실전 대비를 위해 사장도 직접 끓이며 최종연습까지 마쳤다. 이로써 맛과 비주얼까지 모두 잡은 '갓돈라면'이란 신메뉴가 탄생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