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수지vs원스픽처, 손배소송 오늘 선고기일 열린다

기사입력 : 2019.06.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대선 기자]가수 겸 배우 수지가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sunday@osen.co.kr

[OSEN=박판석 기자] 원스픽처 스튜디오가 배우 수지를 상대로 제기한 민사 손해배상 소송의 선고기일이 오늘 열릴 예정이다.

13일 오후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는 수지와 원스픽처 스튜디오의 민사 손해배상 소송 선고기일이 진행된다. 앞서 원스픽처 스튜디오는 수지와 박상기 법무부 장관 및 국민청원글을 작성한 시민 2명을 대상으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지난해 9월 유튜브 스타 양예원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3년 전 피팅 모델 아르바이트에 지원했다가 성폭력을 당했다는 주장이 담긴 동영상을 게재했다. 양예원은 당시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한 스튜디오에서 촬영을 하다 20여 명의 남성들로부터 강제로 성추행을 당했고, 당시 억지로 찍은 누드 사진이 한 포르노 사이트에 유출됐다고 눈물을 흘리며 호소했다.

이후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는 해당 가해자를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게재되었고 수지가 SNS를 통해 공개적으로 이를 지지하며 서명 인원수가 하룻밤 만에 10배가 증가하는 등 큰 파급력을 가져왔다. 하지만 이 청원 속 스튜디오는 양예원이 지목한 가해자가 아닌 사건 발생 후 다른 사람이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지는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앞서 열린 손해배상 재판에서 수지 측 변호인은 불법행위가 아니라고 주장하면서, 도의적인 책임을 가지고 있지만 보상은 다른 문제라고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양예원의 사진을 촬영해 유출하고 성추행한 최씨는 재판에서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 받았다.

과연 수지가 원스픽처 스튜디오를 상대로 손해배상금을 지급할 지 관심이 집중된다. /pps2014@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