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이그트→비밀함구'' '아스달연대기' 송중기vs장동건, 숨막힌 '목숨' 줄다리기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19.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아스달연대기'에서 송중기가 장동건이 이그트란 약점을 잡은 가운데, 두 사람의 살벌한 대치가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16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아스달연대기(연출 김원석, 극본 김영현, 박상연)'에서 은성(송중기 분)과 타곤(장동건 분)의 살벌한 대치가 그려졌다. 

은성(송중기 분)은 채은(고보결 분))에게 "타곤님이 틀림없이 나올 것"이라며 속으로 타곤은 이그트(뇌안탈과 사람의 혼혈 잡종)일 것이라 확신했다. 채은은 타곤의 딸인 태알하를 언급, 은성은 "타곤에 대한 것이면 뭐든지 말해달라"며 관심을 기울였다. 
 
탄야(김지원 분)는 처형 위기에서 눈물을 흘렸다. 함께 있던 열손(정석용 분)도 죽음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아무것도 할수 없는 상황에 모두 오열만 했다. 

이때, 타곤이 그들을 찾아왔다. 타곤이 등장하자 모두 겁에 질렸다. 탄야는 은성을 떠올리며 타곤만 노려봤다. 탄야는 다가오는 타곤에게 "내가 가겠다"면서 자신이 총대를 맸다. 타곤은 탄야를 따로 불러냈고, 탄야는 속으로 '은성아, 내가 네 주문을 풀어줄게, 주문을 건 내가 죽으면 네 주문도 풀릴 거야'면서 '주문이 풀리면 살아남아서 훨훨 날아가라'며 다른 속내를 품었다. 

이를 알리 없는 타곤은 탄야에게 "그 은성이란 놈만 아니었으면"이라며 은성이 어떻게 연맹장을 알며 어떻게 연맹장이 아는 곳을 정확히 아는지 물었다. 탄야는 "한 번에 숨통을 찔러야 된다"면서 타곤의 숨통을 끊을 작전을 펼쳤다. 타곤은 탄야에게 "이그트 피는 보란색, 사람은 신의 축복이라면 이그트는 신의 저주"라면서 
"이곳에서 이그트를 발견한 순간 모두 죽여버릴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아스달에서 온지 얼마안된 새끼가 어떻게 그걸 아냐"며 은성의 존재를 의심했고, 탄야는 그런 타곤의 목을 찌르려 했다. 하지만 바로 타곤에게 제압당한 탄야는 "자신과 다른 걸 두려워하는 겁쟁이, 그래서 죽이려는 것"이라면서 "이그트란 것도 그 이름이 있을 때 존재하는 까닭이 있는 것"이라 소리쳤다. 이어 "죽여라"며 도발, 타곤은 그런 탄야의 숨통을 풀어주면서 "못 죽이게 됐다, 너희를 죽이기는 커녕 발톱하나, 코 하나 으깨지도 못 했다"고 말했다. 탄야는 은성이 했던 말을 떠올렸다. 탄야는 속으로 "은성이야"라고 말하며 깜짝 놀랐다. 탄야는 "은성이가 우릴 살리려 무언가 하고 있다"며 안도했다. 

타곤은 은성을 찾아갔다. 은성은 타곤을 멀리서 바라보며 '나와같은 보랏빛 피가 흐르고 있다'고  경계했다.
이어 타곤의 양팔을 봉인, 타곤은 이를 바로 풀어헤쳤다. 그러면서 "이그트는 사람과 많이 달라, 빠르고 세다"며 맞섰다. 은성은 주춤하더니, 바로 타곤에게 "우리 마을 사람 어디있냐"고 분노, 타곤은 "무사하다, 처형도 중지시켰다"고 했다. 

은성은 풀어달라 말했으나 타곤은 "넌 날 믿냐, 무릎까지 꿇고도 아버지를 죽인"이라면서 "내가 너하고 너의 시족 다 죽일 수 있다"며 도발했다. 그러면서 타곤은 "비록 노예지만 괜찮은 자리를 약속하겠다, 내가 이그트인 걸 떠들면 너희 시족은 몰살, 이그트인 걸 들키면 그 전에 모두 죽일 것"이라 했고, 은성은 "그럼 네가 이그트인 걸 모두 알게 할 것"이라며 왜 자신을 죽여서 입을 막으려하지 않냐고 물었다. 타곤은 "실패하면 곤란하다"면서 은성이 누군가에게 자신의 비밀을 이미 말했을 수도 있음을 주시했다. 

은성은 "난 입을 닫겠다, 오한이 살아있는 한"이라 말했고, 타곤도 "너희 시족 죽이지 않겠다, 네가 입을 닫는다면"며 딜을 제안했다. 하지만 타곤은 "그래도 언젠간 내 비밀을 알고 있는 널 반드시 찾아내 죽일 것"이라 발톱을 드러냈고, 은성도 "언젠가 난 아스달로부터 오한을 구해낼 것"이라 맞섰다. 타곤은 "아스달은 계속해서 뻗을 것, 니들 세상은 남아있지 않을 것"이라 경고했으나 은성은 "구해내고 생각해보겠다"며 자리를 떠났다. 그리곤 '탄야, 살아있어야해 꼭 다시 구해낼게'라고 읖조렸다. 서로의 목줄을 잡으며 줄다리기 하는 은성과 타곤의 대치가 극의 긴박한 긴장감을 배가 시켰다.  

한편,'아스달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ssu0818@osen.co.kr

[사진] '아스달연대기' 방송화면 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