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아스달 연대기' 김지원, 장동건 앞에서도 비장+단단 '긴장감 UP' [핫TV]

기사입력 : 2019.06.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tvN 방송화면] '아스달 연대기' 6회 김지원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김지원이 '아스달 연대기'에서 비장한 눈빛 연기로 극적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6회에서 김지원은 아스달로 끌려간 와한족의 씨족어머니 후계자 탄야 역으로 열연했다.

이날 탄야는 타곤(장동건 분)이 은섬(송중기 분)에 대해 물으며 와한족을 데려가려고 하자, 타곤을 똑바로 쳐다보고는 "내가 가겠다"며 그를 따라갔다. 탄야는 죽는 한이 있더라도 자신이 묶은 은섬의 주문을 풀어주겠다 결심하며 타곤을 죽일 기회를 엿보고 있었다. 손에 쥔 날카로운 돌 때문에 피가 배어 나오고 긴장감에 몸이 떨려왔지만 탄야의 눈빛은 그 어느 때보다 형형하게 빛났다.

타곤을 죽이려는 탄야의 시도는 곧바로 제압당했지만, 그럼에도 그는 타곤의 기세에 눌리지 않았다. 아스달에서는 보라색 피를 가진 이그트를 보는 순간 죽인다는 타곤의 말에 탄야는 "겁쟁이들. 자신과 다른 걸 두려워하니까. 그래서 죽이는 거지", "이그트란 것도 그 이름이 있을 땐 존재하는 까닭이 있는 거야"라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았다. 

탄야는 타곤이 자신을 죽이지 않자 의아해하며 이유를 물었다. 이에 타곤은 "발톱 하나 으깨지도 못하고 코 하나 뭉개지도 못하게 됐네"라고 답했고, 탄야는 평소 은섬이가 자주 했던 말임을 알아챘다. 그는 은섬이 살아있고 와한을 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확신하며 희망을 다시 품었다. 또한 은섬이 와한족을 살리려 한다고 생각한 탄야는 자신들을 찾을 수 있도록 목적지를 벽에 그림으로 남기는 기지를 발휘했다.  

뿐만 아니라 극 말미, 와한족과 헤어진 탄야가 불의 성채 탑 꼭대기 방에 있던 은섬과 닮은 사야를 발견하며 충격엔딩을 선사, 앞으로의 스토리 전개에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김지원은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높이며 흡입력 있는 연기를 펼쳤다. 그는 표정만으로도 탄야의 다사다난한 상황에 몰입하게 만들었고, 특히 사생결단의 순간에서 보인 단단하고 굳건한 눈빛은 탄야의 비장한 각오를 여실히 느낄 수 있게 했다.

한편, 김지원을 비롯하여 장동건, 송중기, 김옥빈 등이 출연하는 '아스달 연대기'는 태고의 땅 아스에서 서로 다른 전설을 써가는 영웅들의 운명적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토, 일 밤 9시에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