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감스트-외질혜-NS남순, 성희롱 발언→나락으로 떨어진 '나락즈'(종합)[Oh!쎈 초점]

기사입력 : 2019.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BJ 감스트, 외질혜, NS남순이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MBC 제공, 외질혜, NS남순 인스타그램

[OSEN=장우영 기자] 유명 BJ 감스트와 외질혜, 남순이 성희롱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있다. 짧은 대화였지만 아무런 문제 의식을 갖지 않고 말을 내뱉었고, 웃었다. 불쾌하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에 고개를 숙였지만 여전히 비난을 받고 있다.

감스트와 외질혜, 남순은 19일 오전 아프리카TV ‘나락즈’ 생방송에 출연했다.

세 사람은 ‘당연하지’ 게임을 진행했다. 어떤 질문을 해도 ‘당연하지’라고 답하는 게임에서 외질혜는 남순에게 특정 여성 BJ 이름을 거론하며 “그 BJ 방송 보면서 XXX(자위를 뜩하는 비속어)를 하느냐”고 물었다.

남순은 “당연하지”라고 답한 뒤 다른 여성 BJ 이름을 언급하며 감스트에게도 같은 질문을 했다. 이에 감스트 역시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이어 감스트는 “세 번 했다”고 구체적으로 답했다.

‘당연하지’ 게임의 특성도 있지만 “세 번했다” 등의 구체적인 말을 덧붙이면서 논란을 초래했다. 상대방을 곤란하게 하기 위해 질문을 던진 외질혜를 향한 비난의 목소리도 높았고, 남순과 감스트를 향한 비난도 성난 파도와 같았다.

'나락즈' 방송 캡처

논란이 커지자 감스트와 외질혜는 방송을 통해 사과했다. 감스트는 “멘탈이 터졌다. 시청자 분들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외질혜도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며 “언급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고, 사과할 예정이다”고 고개를 숙였다.

최근 1인 크리에이터 방송이 늘어나면서 유명 BJ들도 많아졌다. 하지만 이들의 방송에 대해 규제하는 시스템이 구체적으로 마련되지 않아 방송 수위가 늘 문제가 되고 있다. 이날 방송된 감스트, 외질혜, 남순의 ‘나락즈’ 방송 역시 발언 수위가 문제가 됐다.

무엇보다도 이들이 성희롱 발언을 문제 의식 없이 내뱉고, 답한 뒤 그 상황을 즐기는 모습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감스트, 외질혜, 남순은 많은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는 유명 BJ인 만큼 자신들의 말과 행동에 주의를 기울여야 했다. 하지만 이를 간과하고 성희롱 발언을 하고 그저 웃고 떠드는 모습을 실망감을 줬고, 이는 고스란히 비난으로 돌아왔다.

BJ 감스트, 외질혜, NS남순이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다. MBC 제공, 외질혜, NS남순 인스타그램

감스트, 외질혜, 남순의 성희롱 발언은 여전히 논란이다. 세 사람의 이름은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고, 네티즌들은 실망감과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사회적으로도 민감한 이슈를 아무렇지 않게 언급하고 웃고 즐긴 세 사람의 진정성 있는 사과가 필요한 때다.

한편, 감스트는 논란이 계속되자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저의 잘못”이라며 “사건이 발생한 직후 바로 발언을 인지했고, 저의 발언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고 싶다. 많은 분께 실망을 끼쳐 죄송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소득 누락 등의 이유로 약 6000만 원의 세금을 추징 받은 것으로 알려져 또 논란이 되고 있다. /elnino891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