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김영희, '빚투' 논란 종지부 ''피해자와 합의..반성하며 살 것''[전문]

기사입력 : 2019.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개그우먼 김영희 /사진=스타뉴스
개그우먼 김영희 /사진=스타뉴스

개그우먼 김영희가 6개월 만에 부모의 채무 문제를 해결했다.

김영희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해 12월 불거진 '빚투' 사건을 언급하며 "피해자분들의 넓은 이해와 아량으로 합의가 원만히 진행됐다"고 밝혔다.

김영희는 "그때 저는 20년간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지냈기에 자세한 상황에 대해 알지 못했다"고 밝힌 후 "부도가 난 후 왕래 없이 지낸 아버지이지만 그의 자식이기에 알게 모르게 제가 누리고 살았을 것들에 대해 생각하면 많은 분들의 분노와 질타도 당연히 제 몫이라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자들을 향해 "오랜 세월 상처 받으신 것에 대해 지금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앞으로도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고개 숙이며 "어머니와 저에 대한 많은 이야기로 정말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격려의 한마디로 버틸 수 있었다.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김영희는 지난해 12월 '빚투' 논란에 휩싸였다. 지난 1996년 김영희의 부모에게 돈을 빌려줬다는 A씨는 6600만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지난 3월 28일 김영희 측은 "변호사를 통해 논란이 된 채무 문제를 해결하려고 노력 중이다. 입장 차이가 있는 상황이지만 빠른 시일 내에 해결하려고 하고 있다"는 의사를 밝혔고, 그로부터 약 3개월 후 합의하게 됐다.

다음은 김영희 인스타그램 글 전문

웃음을 드려야 하는 개그우먼으로서 이런 글을 올리는 것조차 너무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뿐입니다.

저는 2018년 12월 빚투 사건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특히 인스타에서 제가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단 댓글로 인해 많은 분들이 노여워하신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때 저는 20년간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지냈기에 자세한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해 놀란 마음에 단 댓글이었습니다.

지금은 잘못된 대처임을 마음 깊이 느끼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제 잘못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부도가 난 후 왕래 없이 지낸 아버지이지만 그의 자식이기에 알게 모르게 제가 누리고 살았을 것들에 대해 생각하면 많은 분들의 분노와 질타도 당연히 제 몫이라 생각합니다.

오랜 두드림 끝에 피해자분들의 넓은 이해와 아량으로 합의가 원만히 진행되었습니다. 오랜 세월 상처 받으신 것에 대해 지금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앞으로도 반성하며 살아가겠습니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께도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

어머니와 저에 대한 많은 이야기로 정말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격려의 한마디로 버틸 수 있었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