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장회장 일가 몰아낼 것''…'태양의 계절' 오창석, 복수의 날 세웠다 [종합]

기사입력 : 2019.06.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신분 세탁에 성공한 오창석이 본격적인 복수에 나섰다. 

19일에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오태양(오창석)이 장회장 일가를 몰아내기 위해 본격적인 복수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오태양은 윤시월(윤소이)의 옆집으로 이사를 왔다. 오태양은 윤시월과 최광일(최성재)에게 집들이에 초대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윤시월은 김유월(오창석)과 너무나 닮은 오태양을 보며 혼란스러워했다. 윤시월은 "그 사람이랑 닮은 사람을 봤다. 김유월" 이라고 말해 마음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 

불길한 예감이 든 윤시월은 집들이에 가지 않으려 했고 이 이야길 들은 박재용(유태웅)은 "투자전문회사 썬홀딩스 대표가 바로 옆집 남자다. 양지그룹의 백기사가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최광일은 "오태양과 친해지고 싶다"며 윤시월에게 함께 가자고 말했다. 결국 윤시월은 오태양의 집들이에 참석했다. 

박민재(지찬)은 오태양에게 흥미를 느끼며 "투자의 비결이 뭐냐"고 물었다. 이에 오태양은 "나는 그냥 게임을 즐긴다. 무엇보다 제 기질이랑 잘 맞는다"라고 말했다. 

이 이야기를 들은 윤시월은 더욱 혼란스러워했다. 오태양이 한 말은 과거 김유월이 했던 말과 똑같았기 때문. 

게다가 이날 오태양은 장이 좋지 않은 윤시월에게 양배추 즙을 내밀었다. 윤시월은 양배추 즙을 보며 김유월과의 추억을 떠올렸다. 결국 윤시월은 오태양에게 "혹시 나 모르냐. 정말 나 모르겠냐"고 물었다.

오태양은 "나를 아시냐. 아시다시피 내가 미국에 오래 살았다. 혹시 미국에 오신 적 있나. 내가 워낙 많은 사람들을 만나서 기억을 잘 못한다"고 태연하게 말했다. 

한편, 오태양은 윤시월을 만난 후 친구에게 "받은 만큼 이자 열 배 보태서 되돌려줄거다"라고 말했다.  

또 오태양은 "장회장 일가를 양지그룹에서 밀어낼거다. 그리고 양지그룹을 내가 갖을 것"이라고 말해 본격적인 복수에 나서는 모습이 예고됐다. 
/hoisoly@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