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하연수, SNS 논란에 '비공개 전환'..불통 or 자숙?[★NEWSing]

기사입력 : 2019.06.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배우 하연수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하연수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배우 하연수가 온라인상에서 또 한 번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논란이 쌓여 비난이 거세진 후 하연수는 마땅한 입장을 밝히지 않은 채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20일 하연수의 인스타그램은 프로필에 'Actor. Painter.
For private commissions please contact me'라는 소개와 '비공개 계정'이라는 안내 문구만 떠있을 뿐, 아무런 게시물을 볼 수 없는 상태다. 하연수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는 이틀간 하연수에 대한 SNS 태도 논란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하연수는 지난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작업한 족자 두 점의 사진과 함께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 네티즌은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물었고,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됐고요"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하연수의 반응이 까칠했다며 비판하기 시작했다.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사진=하연수 인스타그램


하연수는 이미 몇 차례 네티즌을 향한 삐딱한 SNS 태도 논란으로 대중에게 낙인 찍혔던 상황. 그는 지난 2016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을 더 챙겨봐야겠다"고 글을 올렸고 이에 한 네티즌이 "대중화하기에는 가격의 압박이 너무"라고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하연수는 "수천만 원대의 그랜드 하프와는 달리 켈틱 하프는 50만 원이하부터 수백만 원대까지 가격대의 폭이 매우 넓습니다.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라고 또 댓글을 달고 논쟁의 분위기를 보였다.

이후에도 하연수는 작가 지기스문트 리히니 작품 사진을 게재했지만 한 네티즌이 "실례지만 사진 가운데 작품이 뭔지 알고 싶은데 방법이 없겠느냐"고 묻자, 하연수는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시거나 구글링인데 구글링 하실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변 드립니다"라고 답했다. 이 때도 하연수는 네티즌의 단순한 궁금증에 날선 반응을 보인다는 비난을 받았다. 당시 비난이 거세지자 하연수는 자필 사과문을 올리기도 했다.

그럼에도 하연수는 아직까지 그닥 달라지지 않은 태도로 또 한 번 대중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네티즌들은 "당신은 500번 질문을 받았을지 몰라도 질문한 사람은 첫 번째로 질문했을 텐데" "그렇게 불편하면 게시물을 수정해서 정보를 써놓으면 되지 않나" "솔직한 것도 아니고 예의가 좀 없네" "사람 안 변하네" 등 이번엔 비난의 여론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수차례에 걸친 태도 논란으로 대중의 미움을 제대로 산 하연수는 첫 번째 대처로 SNS 비공개 전환을 선택했다. 이에 또 '불통'으로 대응하는 것이냐며 비난은 거세지고 있다. 한 질문에 까칠하게 답하는 '하연수 화법'까지 회자되고 있는 마당. 논란 이틀째, 하연수가 소속사를 통해서나마 사과를 전하며 대중의 마음을 돌릴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