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김주하 앵커, 생방송 중 복통→오늘 '뉴스8' 복귀..22년 프로 정신 빛났다[종합]

기사입력 : 2019.06.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김주하 앵커 /OSEN DB

[OSEN=심언경 기자] 생방송 중 복통으로 자리를 떴던 김주하 앵커가 건강을 회복한 가운데, 오늘 방송에 바로 복귀한다.

김주하 앵커는 지난 19일 오후 MBN '뉴스8'을 진행하던 중, 갑작스럽게 자리를 비웠다. 이후 방송은 한성원 앵커가 진행했다. 한성원 앵커는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아 진행하겠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김주하 앵커의 복통은 급체에서 비롯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주하 앵커는 뉴스를 진행할 때부터 이상 징후를 보였다. 하얗게 질린 채 식은땀을 흘렸고, 목소리는 미묘하게 떨렸다. 누가 봐도 몸에 이상이 생긴 것을 짐작할 수 있는 모습이었다.

생방송 중 앵커 교체에 시청자들은 어리둥절했다. 그러나 한성원 앵커의 재빠른 투입으로 뉴스는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었다. 이에 MBN 측은 20일 OSEN에 "한성원 앵커는 기자라서, 메인 뉴스 모니터 후 퇴근한다. 그래서 급작스러운 상황이었지만 바로 투입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MBN '뉴스8' 방송화면 캡처

김주하 앵커는 오늘 '뉴스8'에 바로 복귀한다. 그의 프로정신이 빛나는 대목이다. MBN 측은 이날 OSEN에 "김주하 앵커가 어제 이후 안정을 취하고 있으며, 다행히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늘 '뉴스8'은 김주하가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김주하 앵커는 예상치 못했던 건강 이상에도 한성원 앵커가 올 때까지 꿋꿋이 자리를 지키며 방송을 이어갔다. 김주하 앵커는 근 20년을 앵커로 활약하면서, 방송 중 큰 실수 한번 한 적 없는 프로다. 평소 그의 진행 실력과 성실함을 아는 대중은 이번 해프닝에 오히려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는 중이다.

김주하 앵커는 이화여자대학교 과학교육과를 졸업했고, 1997년 MBC에 입사하면서 아나운서 생활을 시작했다. 특히 그는 '뉴스데스크'를 진행하면서, 여자 아나운서의 대표격으로 자리매김했다.

김주하 앵커는 2015년 3월 MBC를 퇴사했으며, 같은 해 7월 MBN 특임이사로 재임했다. 이후 MBN '뉴스8' 앵커로 활약해왔다. /notglasses@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