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유재명 '''비스트', 신념 쫓는 人 이야기..새롭게 느껴져 출연'' [★숏터뷰]

기사입력 : 2019.06.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배우 유재명 /사진제공=NEW
배우 유재명 /사진제공=NEW

배우 유재명(46)이 영화 '비스트' 출연 결정 계기를 밝혔다.

유재명은 20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비스트'(감독 이정호)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비스트'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하는 형사 한수(이성민 분)와 이를 눈치 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 분)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다.

유재명은 극중에서 민태 역을 맡았다. 민태는 한수의 살인 은폐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다. 그는 원칙을 최우선으로 하는 강력반 2인자다.

이날 유재명은 "범죄 수사물의 서사구조에 대한 한국 영화가 많이 나왔다. 절대적인 악을 쫓고, 해결하는 형사들의 좌충우돌, 거기에 유머와 휴먼적 요소도 있었다. 저 또한 잘 봤던 영화가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비스트'는 주된 서사를 띠고 있지만 인간의 내면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하고 있다. 흔한 형사들의 회식 장면이나 강력반 안에 존재하는 인물의 애환도 존재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유재명은 "자기 신념을 쫓는 인간의 집요함에 대해 심리를 계속해서 쫓아가는 이야기다. 그게 새롭게 느껴졌다. 반전의 반전을 거듭한다. '도대체 왜?'라는 질문을 던지는 본성의 이야기다"라고 전했다.

한편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