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영화

'비스트' 예비아빠 유재명 ''8월 첫 아이 탄생, 행복하고 떨린다'' [인터뷰]

기사입력 : 2019.06.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유재명이 아빠가 되는 떨리는 소감을 공개했다.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 위치한 슬로우파크에서는 영화 '비스트' 주연 배우 유재명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비스트'(감독 이정호, 제작 (주)스튜디오앤뉴, 제공배급 NEW)는 희대의 살인마를 잡을 결정적 단서를 얻기 위해 또 다른 살인을 은폐한 형사 한수(이성민 분)와 이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유재명 분)의 쫓고 쫓기는 범죄 스릴러 작품이다. 지난 2005년 프랑스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한 원작 영화 '오르페브르 36번가'를 바탕으로 리메이크했다. 

유재명은 한수의 살인 은폐를 눈치챈 라이벌 형사 민태를 연기했다. 원칙을 최우선으로 하는 강력반 2인자 민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범인을 검거하는 한수와 사사건건 대립한다. 한수를 견제하며 살인사건의 범인을 쫓던 민태는 우연히 한수의 살인 은폐를 눈치채고, 그를 제칠 절호의 기회를 잡게 된다. 이번 영화가 스크린 첫 주연작이다.

'열일 배우' 유재명은 지난 5월 종영한 tvN 토일드라마 '자백'과 신작 '비스트'를 비롯해 '나를 찾아줘', '킹메이커 : 선거판의 여우' 등의 개봉도 앞두고 있다. 최근에는 후배 유아인과 범죄 영화 '소리도 없이'에 캐스팅됐다. 범죄 조직을 뒤치다꺼리하며 살아가는 두 남자에게 예기치 못한 사건이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또한, 유재명은 곧 아빠가 된다. 유재명과 아내는 오랜 기간 알고 지냈으며, 과거 유재명이 연극 무대에서 연출을 할 때, 지금의 아내가 조연출을 하면서 인연을 맺었다. 이후 두 사람은 12살의 나이 차이를 극복하고 연인으로 발전해 사랑을 키워나갔다. 지난해 10월 21일, 두 사람은 서울 모처 웨딩홀에서 비공개 결혼식을 올리고 부부가 됐다. '허니문 베이비'인 유재명과 아내는 오는 8월 부모가 될 예정이다. 

2015년 tvN '응답하라 1988'을 시작으로 드라마는 '비밀의 숲', '슬기로운 감빵생활', '라이프', 영화는 '브이아이피', '골든슬럼버', '명당', '악인전' 등에서 활약한 유재명은 단연 및 조연을 거쳐 주연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유재명은 "영화를 걱정 반 기대 반 심정으로 봤다. 어깨가 굳어질 정도로 긴장하면서 봤더라. 그런데 기대만큼 작품이 잘 나와서 다행이다. 배우들과 시사를 끝내고 얘기를 나눠보니, 각자 자신의 연기에 대한 아쉬움이 조금씩 있더라. 아쉬운 점도 있고, 좋은 점도 있는 것 같다. 음악, 색감을 포함해 '저 장면이 저렇게 엣지 있게 나왔어?' 놀란 것도 있다. 개인적으로 시나리오 상의 긴장감이 잘 표현된 것 같다"며 만족했다.

신작 개봉에 이어 오는 8월 아빠가 되는 소감을 묻자 유재명은 "이상한 일의 연속"이라며 부끄러워했다.

유재명은 '비스트' 촬영 중 아내의 임신 소식을 접했다. 스케줄이 바빠서 아쉽게 아내와 태교 여행을 가지 못했다고. 그는 "아내의 임신 소식이 알려지고, 축하를 많이 받았다"고 했다. 

이어 "행복하다. 부끄러워서 말을 잘 못하겠는데, 떨리고 감사하다. 해보니까 결혼도 쉬운 일이 아니더라. 다들 어쩜 그렇게 잘 사는지 모르겠다"며 웃었다. 

일상에 취미가 하나도 없다는 유재명은 "주변에서 작품을 너무 많이 한다고 이미지가 소비될까 봐 걱정하는 분도 있더라. 그런데 할 만하니까 하고 있다.(웃음) 할 줄 아는 것도 없고, 여행도 안 다니고, 동네 산택하는 게 전부다. 요즘도 지하철을 타고 다니는데, 사람들이 잘 몰라본다. 그래서 되게 편한다. 버스 뒤에 앉아서 음악 듣는 거 좋아한다"며 미소를 보였다.

한편, '비스트'는 오는 26일 개봉한다.
 

/ hsjssu@osen.co.kr

[사진] NEW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