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바람이 분다’ 상승세 이끈 감우성X김하늘, 공감 저격 애틋 ‘눈물’ 모먼트3

기사입력 : 2019.06.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엇갈린 길 끝에 다시 마주한 감우성과 김하늘의 애틋한 사랑이 시청자를 울렸다.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연출 정정화·김보경, 극본 황주하)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멜로 장인’ 감우성과 김하늘이 세밀하게 쌓아 올린 감정선이 폭발하며 짙은 울림을 선사하고 있는 것. 배우들의 열연에 힘입어 지난 8회 방송이 전국 5.2%, 수도권 5.8%(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또다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갈아 치웠다.

5년 만에 운명적으로 재회한 도훈(감우성 분)과 수진(김하늘 분). 기억을 붙잡고 싶은 도훈과 모든 진실을 알게 된 수진의 눈물은 절절하게 가슴에 와닿았다. 애틋한 눈물 위에 내려앉은 여운은 묵직한 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며 시청자들의 폭발적 호응을 이끌어 내고 있다. 참아왔던 그리움을 터트린 감우성과 알츠하이머를 알고 무너져 내린 김하늘, 감당할 수 없는 깊이의 감정을 담아낸 두 배우의 시너지가 폭발하며 극강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먼 길을 돌아 마주한 도훈과 수진의 새로운 시작에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며 감정의 변곡점을 만든 ‘눈물’ 모먼트를 짚어봤다.

#알츠하이머도 막지 못한 도훈의 위대한 사랑! 사라지는 기억에도 붙잡고 싶은 단 한 가지

알츠하이머는 도훈의 기억을 앗아가고 있지만, 수진과 딸 아람이는 여전히 도훈의 삶의 전부였다. 기억을 잃어가면서도 수진과의 마지막 약속이자 딸을 위한 초콜릿 출시를 기획했고, 모든 재산을 수진에게 남기는 절차를 밟고 있었다. 외로움과 절망 속에서도 담담히 삶을 버틸 수 있었던 힘은 수진과 아람을 향한 그리움이었다. 그토록 꿈에 그리던 수진과 아람을 만난 도훈. 선을 넘으면 죽겠다는 결심까지 하며 참아왔던 그리움은 눈물로 터져 나왔다. 

운명처럼 마주한 아람에게 ‘나비 아저씨’로 각인된 순간. 찰나의 기억이지만 평생 잊을 수 없는 순간을 기록으로 남기며 흘리는 눈물은 필사적이기에 더 가슴 아팠다. 모든 것을 잊어버릴 미래의 자신을 위해 오늘의 기억을 남기는 그의 메시지는 안타까움을 증폭했다. 엇갈린 길의 끝에서 다시 마주하게 된 수진과 도훈. 덤덤하게 수진에게서 돌아섰지만 막을 새 없이 흘러나온 도훈의 눈물은 가슴을 울렸다. 사라져가는 기억에도 붙잡고 싶은 단 한 가지는 수진이다. 알츠하이머도 막지 못한 도훈의 위대한 사랑은 오래도록 깊은 울림을 남겼다.

#돌이킬 수 없는 시간, 도훈의 진심과 마주한 수진의 절절한 오열

도훈을 사랑했던 만큼 수진이 받은 상처는 컸다. 다정했던 남편의 변화를 속수무책으로 지켜봐야 했다. 임신 소식을 알렸을 때 돌아온 반응은 냉정과 비난이었다. 이유라도 알고 싶었지만 끝까지 모질었고 무책임했던 도훈의 진실은 이혼 후에야 풀렸다. 알츠하이머에 걸린 도훈이 자신에게 짐을 지울 수 없어 홀로 남겨지기를 선택했음을, 유정(김하늘 분)에게 한 사랑 고백은 자신을 향한 것이었음을. 

그 사랑이 지금도 유효하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달았다. 수진은 자신의 오해만큼이나 깊었던 도훈의 사랑에 결국 무너져 내렸다. “난 잊지 못하잖아요. 어떻게 잘 살아”라고 절규하는 모습은 그래서 더 뭉클했다. 돌이킬 수 없는 5년의 시간이 아프고, 도훈을 향했던 미움이 후회스러워 가슴을 치는 수진의 오열. 도훈의 안타까운 상황에 가슴 아파했던 시청자들도 수진과 함께 울었다.

#기억 잃어가는 도훈X진실 알게 된 수진, 내일의 기억과 오늘의 사랑 지켜낼까?!

먼 길을 돌아 진심을 마주하게 된 도훈과 수진이지만, 시간은 두 사람을 다시 엇갈리게 했다. 도훈은 이미 일상생활이 어려운 상태. 기억을 놓치는 증상이 자주 나타나 요양원 입소를 준비하고 있었다. 영정사진을 찍어두고 재산 증여까지 절차를 밟았다. 진실을 확인하고 달려갔지만 도훈은 눈앞의 수진을 알아보지 못했다. 하나의 길에서 마주했지만, 다시 엇갈린 두 사람이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낼 수 있을까. 

감우성은 “도훈이 극복하는 모습을 함께 들여다 봐주시길 바란다. 예측은 하지 않으셨으면 좋겠다. 삶을 극복해가려는 아름다운 투쟁이 도훈과 수진을 통해 비춰지길 바란다”고 밝혔고, 김하늘은 “가족이 된 세 사람을 통해 보다 따뜻한 감동을 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한 바 있다. 도훈과 수진이 함께 걸어갈 길은 새로운 풍경을 예고하고 있다. 이 힘겨운 바람의 끝엔 어떤 행복이 기다리고 있을지, 도훈과 수진의 새로운 시작에 귀추가 주목된다.

‘바람이 분다’ 제작진은 “도훈과 수진의 진심이 서로에게 맞닿았지만, 여전히 현실은 어렵다. 홀로 마지막을 준비하는 도훈, 진실을 알게 된 수진이 다시 갈림길 위에 섰다. 속절없이 흐르는 시간 앞에 두 사람이 이번에는 어떤 선택을 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kangsj@osen.co.kr

[사진]  JTBC ‘바람이 분다’ 방송캡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