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초사랑' 최태환, 종영 전 소감 ''굉장히 의미 있는 작품''

기사입력 : 2019.06.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사진=와이드에스컴퍼니
/사진=와이드에스컴퍼니


SBS 월화드라마 '초면에 사랑합니다'(연출 이광영, 극본 김아정, 제작 비욘드 제이) 배우 최태환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도민익(김영광 분)의 인생을 뒤바꾸는 사건의 키를 가진 은정수 역할을 맡아 활약해온 최태환이 25일 종영을 앞두고 작품을 마무리하는 소감을 전했다.

공개된 영상 속 최태환은 '초면에 사랑합니다'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밝게 미소를 짓고 있다. 이는 작품 속 어두웠던 정수 캐릭터와는 상반된 모습이어서 눈길을 사로잡는다.

최태환은 소속사 와이드에스 컴퍼니를 통해 "'초면에 사랑합니다'는 회사를 옮기고 첫 작품이고 해서 저 스스로에게 굉장히 의미 있는 작품인데, 잘 마무리한 것 같아서 기분이 좋습니다. 정말 좋은 초사랑 팀과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할 수 있어 진심으로 행복했습니다"라며 촬영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정수 캐릭터가 민익이 형을 괴롭히는 좀 못된 친구처럼 나왔는데 알고 보면 심성은 너무 여리고 굉장히 딱한, 당장 옆에 있을 수 있는 '근로자'라고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의미 있는 일을 하기 위해 이런저런 선택을 하면서 나쁜 모습을 보이게 됐는데 그것들이 진짜는 아니랍니다"라며 연기했던 은정수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냄과 동시에 실제 자신은 다르다며 밝게 웃었다.

마지막으로 최태환은 "'초면에 사랑합니다' 마지막 방송도 꼭 봐주시고, 정수 저 태환이도 열심히 할 테니까 앞으로도 많이 지켜봐 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끝까지 본방사수를 독려하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번 작품에서 최태환은 민익의 인생을 바꾸는 핵심 역할인 정수 역을 맡아 과묵하고 속을 잘 드러내지 않는 미스터리한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또한, 진짜 정체가 드러나면서 밝혀진 슈퍼 갑에 의해 힘겨웠던 을 정수의 안타까운 모습은 안방을 울컥하게 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처럼 최태환은 의뭉스러운 모습부터 나약한 을의 모습까지, 상황에 따라 변화하는 정수의 모습과 감정을 세심하게 표현해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정체를 감추고 얼굴을 볼 수 없는 민익을 속이기 위해 선악으로 오가며 보여준 '야누스 열연'은 시청자들을 소름 돋게 하기도 했다. 이는 모두 크고 작은 배역은 가리지 않고 꾸준히 출연하며 탄탄히 내공을 쌓아온 최태환의 연기력이 빛을 발한 것으로, 앞으로 그가 또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아올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