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태양의 계절' 정한용, 최정우 배신에 불호령 ''장례식장 아무도 가지마'' [어저께TV]

기사입력 : 2019.06.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정한용이 최정우가 자신을 배신했다는 사실을 알고 불호령을 내렸다. 

지난 25일에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에서는 장회장(정한용)이 최태준(최정우)의 배신을 알고 분노했다. 

이날 장숙희(김나운)와 박재용(유태웅)은 "최태준이 차명 계좌를 만들어 주식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장회장은 크게 분노했다. 장숙희는 "언니를 이혼시키고 최광일(최성재)를 장광일로 만들자"라고 제안했다. 

장정희(이덕희)는 "최서방에게 사정이 있었을 것. 감싸는 게 아니라 사정을 알아보자"고 말했다. 하지만 장회장의 분노는 사그러들지 않았다. 장회장은 "넌 그 놈을 용서할 수 있을 지 몰라도 난 아니다. 날 배신한 사람은 그게 누구든 절대 용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태준은 "광일이의 승계를 위해서 했던 일"이라고 변명했다. 하지만 장회장은 믿지 않았다. 박재용은 최광일에게 "네 어머니 이혼시켜야 한다"고 설득했다. 

하지만 이때 최태준의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장회장은 직원들은 물론 가족들까지도 장례식장에 가지 말라고 말했다. 이에 장정희는 "시어머니가 돌아가셨는데 장례식에 가지 말라는 건 너무 가혹하다"고 호소했다.

최광일은 "나는 장손이다. 이러면 안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장회장은 흔들리지 않았다. 장회장은 "어차피 이혼할 사이다. 가서 며느리 노릇 할 거 없다"고 단언했다. 

장숙희는 "혹시 숨겨둔 자식이 있는 거 아니냐. 그 자식에게 돈을 물려주려고 따로 챙겨둔 거 아니냐"고 말하며 속을 긁었다. 박재용 역시 "남자는 본능적으로 자기 씨를 이으려고 한다. 그 양반 충분히 그러고도 남는다"고 말했다. 

최태준은 장회장이 조문 금지령을 내렸다는 사실을 알고 분노했다. 최태준은 "다른 사람은 다 필요 없으니까 광일이만 오라고 해라"고 소리쳤다. 

한편 이날 오태양(오창석)이 최태준의 장례식장을 찾았고 그 곳에서 최광일 대신 조문을 온 윤시월(윤소이)과 아들을 마주했다.
/hoisoly@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