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왓쳐' 한석규 vs 김현주, 역사적인 첫만남..긴장감 넘치는 투샷 [Oh!쎈 컷]

기사입력 : 2019.06.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소영 기자] ‘WATCHER(왓쳐)’ 한석규와 김현주의 심장 쫄깃한 첫 만남이 포착됐다.

‘보이스3’ 후속으로 오는 7월 6일(토) 방송되는 OCN 새 토일 오리지널 ‘WATCHER(왓쳐)’(연출 안길호, 극본 한상운,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왓쳐’) 측은 26일, 쉽게 감정을 읽을 수 없는 포커페이스의 달인 도치광(한석규 분)과 한태주(김현주 분)의 팽팽한 신경전을 포착해 긴장감을 유발한다.

‘왓쳐’는 비극적 사건에 얽힌 세 남녀가 경찰의 부패를 파헤치는 비리수사팀이 되어 권력의 실체를 밝혀내는 내부 감찰 스릴러다. 경찰을 잡는 경찰, ‘감찰’이라는 특수한 수사관을 소재로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 심리 스릴러를 그린다.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등 디테일 장인으로 손꼽히는 안길호 감독과 ‘굿와이프’에서 인물의 내면을 세밀하게 조명했던 한상운 작가가 의기투합해 차원이 다른 심리 스릴러의 탄생을 예고한다.

무엇보다 연기력에 있어서 이견이 없는 한석규와 김현주의 만남은 그 자체로 기대를 높인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우연히 마주친 도치광과 한태주의 모습이 담겨있다. 모두를 철저하게 의심하고 사람의 감정을 믿지 않는 외로운 감시자 치광과 무성한 뒷소문을 몰고 다니는 ‘협상의 달인’ 태주의 대면답게 표정을 읽을 수 없는 완벽한 포커페이스가 흥미롭다. 스치는 눈빛만으로도 숨 막히는 긴장감을 형성하는 두 사람의 신경전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상대를 꿰뚫어 볼 것 같은 치광의 눈빛은 태주의 속내를 읽어내려는 듯 잘 벼른 칼처럼 날카롭다. 그런 치광의 시선에도 한 치의 흔들림 없는 태주의 모습은 단단한 바위처럼 치광의 예리한 칼끝을 막아선다. 악수를 하고 서늘하게 돌아서는 태주. 손을 거두지 않고 태주의 뒷모습을 흥미롭게 바라보는 치광의 모습은 두 사람의 관계에 궁금증을 더한다.

믿었던 선배의 비리를 목격하고 외로운 감시자의 길을 선택한 비리수사팀장 치광과 잘나가는 엘리트 검사였으나 예기치 못한 사건으로 변화를 맞는 태주. 과거의 비극적 사건으로 달라진 두 사람이 재회하며 과거와 맞닿아 있는 현재의 사건들을 추적하며 진실을 파헤친다. 특히 범죄자들을 변호하는 태주가 치광이 이끄는 비리수사팀에 외부 고문변호사로 합류하게 되는 진짜 목적이 무엇일지도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 팀이면서 서로를 끊임없이 견제할 수밖에 없는 특수한 관계성을 가진 인물들을 내밀하게 그려내야 하는 만큼 배우들의 시너지는 ‘왓쳐’를 기대하게 만드는 최고의 관전 포인트. 제작진이 거는 신뢰도 절대적이다. 안길호 감독은 “한석규의 디테일, 서강준의 노력과 성실, 김현주의 부드러운 카리스마가 놀라운 시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촬영하는 매 순간이 설레고 기대가 된다. 세 배우가 기존에 보여주었던 캐릭터와 확실하게 다른 매력을 보여줄 것”이라고 극찬했다. 한상운 작가도 “한석규는 이 이상의 연기는 없다고 단언할 정도로 복합적이고 다면적인 도치광을 완벽하게 그려냈다. 진짜 ‘대배우’라는 생각을 했다. 어떤 배역도 맞춤옷처럼 소화하는 김현주 배우는 욕망과 분노를 해소하기 위해 강인함과 잔혹함을 동시에 내재한 한태주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완전히 다른, 새로운 김현주를 볼 수 있는 기회”라며 아낌없는 신뢰를 보내며 기대 심리를 자극했다.

한편, OCN 내부 감찰 스릴러 ‘왓쳐’ 는 ‘보이스3’ 후속으로 오는 7월 6일(토) 밤 10시 20분 첫 방송 된다.

/comet568@osen.co.kr

[사진] 왓쳐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