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바람이 분다' 김하늘, 감우성 옆 눈물+애잔...시청자도 울었다 [Oh!쎈 데?]

기사입력 : 2019.06.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JTBC 방송화면] '바람이 분다'에서 열연하는 배우 김하늘

[OSEN=연휘선 기자] 배우 김하늘이 '바람이 분다'에서 아픈 감우성을 지키기로 결심하며 시청자를 울렸다. 

25일 밤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이수진(김하늘 분)은 알츠하이머 치료약 후유증으로 급격하게 건강이 나빠진 권도훈(감우성 분)을 보살폈다.

이날 이수진은 권도훈의 곁을 지키며 애잔한 심정을 자아냈다. 또한 사랑하는 딸 아람(홍제이 분)을 숨죽여 지켜보기만 했던 도훈에게 아빠의 자리를 되찾아줬다. 이에 권도훈과 이수진, 아람까지 세 가족의 인연이 조금씩 묶이기 시작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수진의 눈물은 마를 줄 몰랐다. 그는 사랑해서 자신을 떠날 수밖에 없던 권도훈을 이해했고, 더 큰 사랑으로 감싸 안으려 애썼다. 

이 같은 이수진의 안타까운 상황을 연기한 김하늘을 향해 시청자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김하늘은 가슴 아픈 재회 장면 이후, 매회 짙은 감정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눈빛부터 행동 하나하나까지 '이수진'이 돼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무엇보다 김하늘은 권도훈의 아내이자 보호자로서 느끼는 미안함과 책임감이 얽힌 복합적인 감정을 오히려 담담한 모습으로 연기, 꿋꿋하게 버티고 있는 이수진을 향한 안쓰러움을 불러일으켰다. 

아픈 남편의 곁을 지키는 김하늘의 열연이 '바람이 분다'를 어느 때보다 따뜻한 드라마로 만들어가는 모양새다. / monami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