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전참시' 전현무→이승윤까지, MT 출발..이영자 행주산성 맛집 떠났다

기사입력 : 2019.06.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OSEN=이소담 기자] 방송인 이승윤의 타 프로그램 활약상에 대해 ‘전참시’ 멤버들이 섭섭함을 표현한 가운데, MT 버스는 이영자 맛집으로 향했다.

29일 오후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출연자들과 매니저들의 첫 MT의 오프닝 현장이 그러졌다.

전현무는 이승윤의 ‘해피투게더’ 활약상에 대해 “유재석이 감동했다”고 폭로했다. 전현무는 “왜 여기서만 이러냐. MBC를 싫어하는 거냐, 이영자를 싫어하는 거냐”며 왜 다른 프로그램에서만 빵빵 터지냐고 물었다.

이승윤의 매니저는 “개콘 특집이었기 때문에 편한 멤버들이 같이 있었다”고 해명했고, 양세형은 “‘전참시'는 불편하다? 가시가 하나 있다? 뒤에 앉았다?”라며 몰아갔다.

양세형은 “승윤이형이 이제 무섭다. 자기가 색깔을 정한다”고, 전현무는 “그 색깔 중에서 ‘전참시’에서는 재미없는 색이다”고 계속 몰아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멤버들은 이영자 맛집이 위치한 행주산성으로 향해 원탁의 철판구이를 먹게 됐다. / besodam@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