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KPOP

'강식당3' 규현 피자→강호동 파스타, 위기의 헬 키친..그래도 호평세례[어저께TV]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은애 기자] ‘강식당3’ 규현과 강호동이 새 메뉴 피자와 파스타를 처음으로 선보였다. 다사다사난한 사건이 벌어지긴 했지만 손님들은 피자, 파스타에 칭찬을 보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tvN ‘강식당3’에선 규현이 합류해 강핏자를 새롭게 시작했다.

갑자기 강호동은 불고기 파스타를 하게 됐다. 강호동은 전날 국수를 하겠다는 생각으로 80인분 반죽을 했던 바.

나영석PD는 "총본사인 백종원 대표님은 이런 상황을 이미 알고 있었다”라며 강호동에게 불고기 파스타를 지시했다. 강호동은 당황스러워했지만 빠른 시간 내에 파스타를 공부했다. 

반면 규현은 60cm '강호동 피자'를 만들어줬다. 먼저 먹은 멤버들은 "비주얼이 딱 '강식당'와 어울린다. 맛있다"고 칭찬했다. 이와 함께 규현은 작은 사이즈의 '이수근 피자'도 선보였다. 

그렇게 강핏자가 오픈했고 이수근은 “하루만에 주방 향이 바뀌었다”고 신기해했다. 하지만 주문이 밀리기 시작하자 규현은 조급해했다. 안재현은 “부정적인 규현이 나왔다”라며 “조급해하지마”라고 다독였다. 

강호동도 마찬가지. 그는 연신 허둥댔으나 무사히 불고기 파스타를 완성했다. 다행히 손님들의 반응 역시 성공적이었다. 손님들은 피자와 파스타를 먹고 맛있다며 폭발적인 칭찬을 쏟아냈다.

이가운데 여러가지 사건들도 벌어졌다. 싱크대 수도관이 새는가하면 강호동은 조리순서가 바뀌는 실수를 했다. 은지원은 서빙을 하다가 고르곤졸라 피자를 엎었다. 

송민호는 디저트 파르페의 용볼을 벗겨놓지 않았다. 뿐만 아니라 강호동은 불고기를 태웠으며 은지원은 파스타 주문을 누락했다.

이에 안재현은 "여기 헬 키친(Hell Kitchen)이에요"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멤버들은 서로에게 힘을 주며 영업을 이어갔다. 계속 들어오는 손님들 역시 강핏자의 음식에 흡족해했다.

이처럼 강핏자는 다소 좌충우돌을 벌이긴 했지만 첫 영업을 순조롭게 하게 됐다. 여기에 규현의 합류로 새로운 그림까지 보여주면서 시청자들의 반응도 뜨겁다. 다양한 에피소드가 쭉 펼쳐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과연 멤버들은 또 어떤 재미를 안길지 관심이 모아진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강식당3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