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녹두꽃’ 한예리 “두고두고 봐도 좋은 작품..저 또한 다시 볼 것”

기사입력 : 2019.07.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OSEN=김나희 기자] 배우 한예리가 ‘녹두꽃’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예리는 13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좋은 사람들과 좋은 뜻으로 SBS 금토드라마 ‘녹두꽃-사람, 하늘이 되다’(극본 정현민/ 연출 신경수, 이하 녹두꽃)을 촬영할 수 있어 감사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녹두꽃’을 함께 해주시고 송자인 캐릭터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시청자들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예리는 “‘녹두꽃’은 지금 현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모습과 크게 다르지 않아 더 좋은 작품이었다”라며 “두고두고 봐도 좋은 드라마라고 생각한다. 저 또한 언젠가 ‘녹두꽃’을 다시 찾아보는 날이 있을 것 같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극 중 한예리는 전주 여각 객주이자 신여성 송자인 역을 맡았다. 한예리는 격동의 시대를 겪으며 이문 대신 사람을 남기게 되는 송자인의 변화를 섬세한 연기로 그려내며 송자인의 서사를 완성했다. 한예리는 백이강(조정석 분)과의 가슴 저릿한 로맨스로 설렘과 애틋함을 안긴 것은 물론, 혼란스러운 전쟁 속 절망과 사람에서 피어나는 희망을 마주하는 송자인을 폭발적인 감정 연기로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에 압도적인 연기력으로 대체불가 배우임을 다시 한번 입증한 한예리가 차기 작품에서 어떠한 연기와 캐릭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이목이 쏠린다. / nahe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