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키마이라', 성추행 스캔들

기사입력 : 2019.07.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드라마 '키마이라'에 출연하는 배우 박해수(왼쪽), 이희준(가운데), 수현(오른쪽). OSEN DB.

[OSEN=선미경 기자] 드라마 ‘키마이라’가 제작진의 성추행 논란으로 촬영이 중단되는 등 직격탄을 맞았다. 아직 방송이 시작되지도 않은 상황에서 불미스러운 구설에 언급되면서 파장이 이어지고 있는 것. 

16일 방송계에 따르면 ‘키마이라’는 조연출 A씨가 지난달 24일 스태프 회식 자리에서 스크립터 B씨를 성추행했다. 이에 B씨는 또 다른 피해자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스태프들이 모인 공식적인 자리에서 A씨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는 지난달 29일 이뤄졌지만 사과 과정에서 2차 가해가 있었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논란이 더욱 커지고 있다. 

B씨는 A씨에 공식적인 자리에서의 사과를 요구했지만, 해당 사과는 촬영장의 깊은 풀숲에서 연출감독과 촬영감독, 조명감독, 소품팀장 등 몇몇 주요 보직자들만 모인 자리에서 이뤄졌다. 특히 B씨는 지난달 30일 촬영 중 프로듀서 C씨가 자신을 불러 ‘서로간의 오해고 뭐고 당장 지금 뭘 원하는지 말하라’고 압박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B씨에 따르면 A씨의 사과 과정에서 프로듀서 C씨의 2차 가해가 있었다는 것. B씨는 C씨가 자신에게 ‘피하지 않은 너의 잘못이다’, ‘앞으로 무서워서 드라마를 하겠느냐’라는 등의 발언을 했다. 

‘키마이라’의 제작진 성추행 논란은 파장이 커지면서 촬영이 중단된 상황. 제작사 논란이 커지자 제작사인 JS픽쳐스는 16일 사과문을 발표했다. 

JS픽쳐스의 ‘키마이라’ 제작팀은 “우선 누구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피해 당사자에게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 이 상황에 대해 의구심을 느끼고 계실 전체 스태프 분들과 연기자 분들께도 빠른 피드백을 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 지금 다른 일정을 정리하는 것보다 피해 당사자에게 제대로 된 사과를 진행하는 것이 먼저라고 생각한다”라고 사과했다. 

이어 “오늘 피해를 입은 스크립터분과의 만남을 통해 그간 해당 프로듀서와 나눴던 대화 중, 2차 가해를 입힐 만한 언사들이 있었다는 것을 알게 됐다. 프로듀서가 상황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고 중재자로서 적절하지 못한 대처를 했음에 일말의 여지가 없다. 그로 인해 피해자에게 또 다른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개인적인 문제를 떠나 제작팀으로서 잘못을 인정하고 그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JS픽쳐스 측은 이후 해당 프로듀서에 대해서 “잘못된 언사에 대해 분명한 책임을 물을 것이고, 당사자가 겪는 피해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 또한 새로 알게 된 내용으로 보았을 때 피해의 정도가 심각한 사안으로 판단돼 현 시간부로 해당 프로듀서를 프로그램에서 하차시키며, 이후 인사위원회를 열어 자초지종을 파악한 뒤 해고를 비롯, 가능한 모든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BH엔터테인먼트, 문화창고 제공

그러면서 “재발 방지를 위해 좀 더 민감하게, 좀 더 정확한 팩트를 가지고 적절한 대처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이번 사안으로 상처를 받았을 당사자분과 혼란스러우셨을 모든 스태프, 연기자분께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라고 전했다. 

‘키마이라’는 130억 원이 투입된 대작으로 기대를 모았던 만큼, 이번 성추행 구설수는 실망스러울 수밖에 없다. 일단 제작사 측도 촬영을 중단하고 사태 진화에 먼저 나선 가운데, 조마간 제작 정상화가 이뤄질 지도 주목된다. /seon@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