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저스티스' 최진혁, 동생 사망 사건으로 손현주 의심… 복수의 날 세울까? [종합]

기사입력 : 2019.07.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최진혁이 손현주에 대한 의심을 품기 시작했다. 

17일에 방송된 KBS '저스티스'에서는 이태경(최진혁)이 송우용(손현주)과 자신의 동생 사망사건에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예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태경은 이날 송우용의 부탁으로 양철기(허동원)의 사건을 담당하기 시작했다. 이태경은 송우용에게 "건달이면 학교도 가고 그래야 파이팅이이 있다. 자꾸 꺼내주면 버릇만 나빠진다"고 말했다. 송우용은 "내가 대한민국에서 제일 비싼 땅에 제일 높은 건물을 지으려고 하는데 건달 하나가 걸린다"며 "별 거 아니다. 용역 건달이다"고 말했다. 

이태경은 양철기와 마주했다. 양철기는 "스타 변호사가 어떻게 여기까지 오셨냐"고 건들댔다. 이에 이태경은 "사정이 어려운 건달이 먹고 사느라 저지른 일로 스토리 꾸미겠다. 너는 연기만 잘해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사건의 상대측 검사로 서연아(나나)가 등장했다. 서연아는 양철기가 미제 살인 사건 피의자라고 지적했다. 서연아는 "그날 피해자를 찾은 사람은 양철기가 유일하다. 피해자의 몸에서 양철기의 지문도 발견됐다"고 말했다. 이에 강일만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무죄판결을 받았다"고 말했다. 서연아는 "양철기 뒤에 누군가 있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태경은 양철기와 마주했다. 이태경은 살인 사건에 대해 물었다. 양철기는  "내가 죽이지 않았다"고 소리쳤다. 이어 양철기는 "내가 매니저라서 시도 때도 없이 왔다갔다했다. 내가 갔을 땐 이미 죽어있었다"고 말했다.

양철기는 "그때 경찰 조사 받고 무혐의 받았다"고 억울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태경은 "깡패 새끼가 사람을 죽였든 말든 난 신경 안 쓴다"고 냉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태경은 "양철기가 살인 사건에 연루 됐다. 상관 없는 거냐"고 물었다. 이에 송우용은 "상관 있으면 어떡하냐"고 물었다. 이에 이태경은 "깡패가 사람을 죽였든 말든 상관 없다. 어떻게든 빼내겠다"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송우용은 이날 이태경에게 평소 이태경이 탐내던 땅 문서를 선물했다. 

강일만은 서연아에게 아현동 살인사건 당시 결정적인 사실을 목격한 택배 기사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이 택배 기사는 누군가에 의해 교통사고를 위장한 살인을 당했다. 그리고 그 택배 기사는 다름 아닌 이태경의 동생 이태주(김현목)였다. 

양철기는 서연아와 마주하면서 폭주했다. 양철기는 "나는 죽이지 않았다. 왜 폭행죄에 살인죄가 포함되느냐"고 따졌다. 

이 모습을 이태경이 목격했고 그러던 중 서연아의 자료 중 동생 이태주의 사진을 발견했다. 이태경은 양철기에게 "이 사람 아느냐"고 물었다. 하지만 양철기는 의미심장한 미소만 보일 뿐 대답하지 않았다.  
/hoisoly@osen.co.kr 
[사진 : KBS '저스티스' 방송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