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해투4' 박원숙 ''디마프 첫 촬영 때, 어머니 돌아가셨다'' 눈물 [Oh!쎈 리뷰]

기사입력 : 2019.07.1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조경이 기자] 박원숙이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할 때 어머니가 돌아가셨다고 전했다. 

18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해피투게더4'에서는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으로 꾸며졌다.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했다. 

MC들이 기싸움에 대해 묻자, 고두심은 "그런거 다 있죠"라며 "그걸 보이는 사람이 이상한거지"라고 말했다. 

이에 고두심이 MC들에게 기싸움이 당연히 있지 않냐고 묻자 유재석이 전현무에게 "그래서 늦는거니? 기싸움 때문에? 나보다 늦게 오는게 기싸움이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디어 마이 프렌즈' 촬영 때, 제작진이 엄청 긴장했다는 것에 대해 고두심이 "제작진들한테 '백여우님들이 모였기 때문에 걱정 안 해도 돼'라고 했는데, 제작진이 다 끝나고 나서 '선생님 말씀이 다 맞았다'고 했다"고 미소를 지었다.

박원숙에게는 '디마프'가 힘든 작품이었다고. 박원숙은 "촬영 들어가려고 할 때 엄마가 응급실을 다니고 그랬다. 첫 촬영할 때 엄마가 돌아가셨다. 그날 따라 콜라텍에서 춤을 추는 장면이었다. 큰 일 있을 때마다 나는 왜 이러지 그랬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나문희는 "누구한테도 티도 안내고 촬영을 잘 했다. 들어보니 미리 엄마 발도 씻겨드리고 다 했다고 한다. 그때 박원숙에게 또 배웠다"라고 털어놨다.  

박원숙은 "엄마는 연세가 그래서 순서대로 갔지만 어마어마한 일들이 있을 때 다 촬영 스케줄이 있으니까 그걸 다 해내야만 하잖아. 참 배우가 이런거구나 많이 느낀다"라고 전했다. /rooker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