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세젤예' 김소연 정체 밝혀질 날 얼마 안 남아[★밤TView]

기사입력 : 2019.07.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시연 인턴기자]
/사진=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화면
/사진=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방송 화면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최명길의 딸의 행방을 찾기 위해 모든 사람이 나섰다.

20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주말 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에서 한태주(홍종현 분)가 박 이사를 불러 전인숙(최명길 분)대표가 자신의 집으로 시집 올 당시의 상황을 캐물었다.

이에 박 이사는 "여러 사람의 이해관계가 얽힌 일이라 말씀 드릴 수 없다"며 "이 집안 모두를 위해서다"라고 일단락 지었다.

그러나 박 이사는 한태주에게 "그러나 꼭 아셔야 된다면 서두르셔야 될 겁니다. 사모님 그러니까 나혜미 그 여자도 찾고 있습니다"라고 일러주었다.

전인숙의 남동생 또한 자신이 나혜미와 한종수(동방 우 분)회장에게 취조당한 사실을 털어놓았다. 남동생은 "나혜미와 한종수 회장이 누님 친딸이 어디 있는지 물었다. 지금 미국에 있는데"라고 말했다.

앞서, 전인숙의 남동생은 한종수 회장에게 "전인숙의 딸이 미국에서 숨어지내는 걸로 안다. 미국 어디에 있는지는 모른다"고 말한 바 있다. 한종수 회장은 "내가 자네에게 전인숙 딸 근황 보고하라고 준 돈이 얼만데, 당장 전인숙 딸 주소랑 번호 넘기라"고 소리쳤다.

이 일을 알게 된 전인숙은 "아니. 미국 안 갔어. 그냥 본인(전인숙의 사돈)이 친딸로 키웠어. 이름도 바꿨고"라고 답했다. 이어 "(자신의 친딸이)너무 잘 컸어. 너무 예쁘게. 내 딸이라 믿을 수 없을 만큼 바르고 곱게 컸다"고 언급했다.

모든 사람이 전인숙 대표 딸의 정체에 대해 찾고 있는 만큼 강미리(김소연 분)의 정체가 밝혀질 날이 얼마 남지 않았음을 시사하고 있다.


이시연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