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방탄소년단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 레전드 월드 투어의 서막..1년 후 여전한 감동 [종합]

기사입력 : 2019.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심언경 기자] 방탄소년단이 월드 투어 서막을 알렸던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 공연 실황이 공개됐다.

JTBC는 20일 오후 11시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실황이 담긴 영화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 2018' 실황을 독점 방송했다. 

'러브 유어셀프'는 지난 2018년 8월 서울 공연을 시작해 미국, 캐나다, 영국, 프랑스, 네덜란드, 독일, 일본, 대만, 싱가포르, 홍콩, 태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전세계에서 개최되는 방탄소년단의 콘서트다. 

동명의 영화 '러브 유어셀프 인 서울'은 월드 투어의 포문을 연 서울 콘서트를 담았으며, 방탄소년단의 무대를 생동감 있게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지난 1월 26일 전세계 102개 국가에서 개봉됐다.

지금까지 방탄소년단의 콘서트 실황이 TV를 통해 방송된 경우는 전무하다. 뿐만 아니라 '러브 유어 셀프'는 방탄소년단이 글로벌 아이돌임을 제대로 입증한 투어인 만큼, 이번 방송은 팬들에게 더욱 의미가 있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IDOL', 'SAVE ME', 'I'm Fine'으로 콘서트를 시작했다. 방탄소년단은 빠른 비트의 곡들을 선곡해, 초반부터 콘서트장을 뜨겁게 달궜다. 

다음 곡 'Magic shop'은 방탄소년단과 팬들이 함께 열창했다. 주경기장을 가득 메운 약 9만 명의 팬들은 보랏빛으로 물든 응원봉을 흔들며 장관을 이뤘다. 

제이홉과 정국의 솔로 무대가 이어졌다. 제이홉은 'Just dance'를, 정국은 'Euphoria'를 불렀다. 극과 극 매력의 무대였지만, 두 사람 모두 열정적인 퍼포먼스와 안정적인 가창을 선보였다.

지민 역시 솔로곡 'Serendipity' 무대를 선사했고, RM이 'Love' 무대로 열기를 이어갔다. 'Love' 후반부에는 방탄소년단 전원이 무대에 등장해, 팬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어 'DNA' '흥탄소년단' '불타오르네' '뱁새' '쩔어' 'airplane pt.2' 등 방탄소년단만의 재치 있는 가사와 패기 넘치는 래핑을 엿볼 수 있는 무대가 펼쳐졌다.

이외에도 뷔의 'singularity', 'FAKE LOVE', 슈가의 'SEESAW', 진의 'epiphany' 무대가 진행됐다. 특히 장미가 부착된 슈트를 입고 등장한 진은 도입부에 직접 피아노를 치면서 감미로운 음색을 자랑했다. 

공연은 후반부에 이르렀다. 보컬 라인 뷔, 지민, 정국, 진은 '전하지 못한 진심'을 노래했다. 랩 라인 제이홉, 슈가, RM은 'tear'로 카리스마 넘치는 무대를 완성했다. 

마지막 곡은 'MIC DROP'이었다. 방탄소년단은 그룹의 정체성을 제대로 녹여낸 무대로 공연의 정점을 찍었다. 곡이 끝난 뒤 방탄소년단은 퇴장했다. 하지만 팬들은 '둘!셋!'을 부르며 미리 준비한 앵콜 이벤트를 시작했다.

이에 다시 등장한 방탄소년단은 미리 준비한 앵콜 곡 'So What' 'Anpanman' 'Answer : love myself'를 연달아 불렀다. 방탄소년단과 팬들은 함께 무대를 즐기며, 공연 마무리를 향해 달려갔다. 

방탄소년단은 마지막 곡까지 모두 소화한 뒤, 무대 중앙에 모였다. 그리고 팬들에게 "사랑한다. 이틀 동안 너무 행복했다. 정말 감사하다"라며 인사를 건네며 공연을 마쳤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오는 10월 26일부터 29일까지, 3일 간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에서 '러브 유어 셀프' 투어의 대장정을 마무리한다. 방탄소년단은 '러브 유어셀프' 투어 중 한국 가수 최초로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단독 콘서트 2회를 모두 매진시키며, 글로벌 아이돌로 자리매김했다.

이처럼 월드 투어 기간 동안 K팝의 위상을 드높인 방탄소년단이다. 팬들은 '러브 유어셀프'가 마무리되기 전 이번 독점 방송을 통해 투어의 시작을 되새기는 것은 물론, 방탄소년단의 성장을 다시금 체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러브 유어 셀프 인 서울 2018'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