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나비뉴스>방송

''중독성甲 구호''..'전참시' 박진주, 똑닮은 매니저와 친남매 케미 [어저께TV]

기사입력 : 2019.07.2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전참시' 방송화면 캡처

[OSEN=김나희 기자] '전참시' 박진주가 자신과 똑닮은 서창일 매니저와 티격태격 친남매 케미를 뽐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는 게스트로 특별 출연한 김동현, 박진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진주는 "예능에 출연하면 긴장한다"라며 다소 굳은 표정을 지었지만, 이내 MBC 예능 '복면가왕'에서 보여준 '대홍단 감자'를 멋지게 소화해내 감탄을 자아냈다.

'전참시' 방송화면 캡처

이후 박진주와 2년여 동안 함께했다는 서창일 매니저가 등장해 친남매같이 똑닮은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그는 제작진에게 "누나가 계획도 많고 시작을 많이 하는데 끝맺음을 못 한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이후 박진주의 집으로 이동하던 두 사람은 깜찍한 티격태격 케미를 발휘했다. 박진주가 "제가 지난 4년 동안 쉴 틈 없이 일했다. 할 땐 하고 쉴 땐 쉬어야 하는 스타일인데 사실 잘 안 쉬다 보니 쉴 때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라고 말하자 서창일 매니저의 잔소리가 시작된 것.

서창일 매니저는 박진주가 시도했다가 그만뒀던 운동, DJ, 유튜브 등을 언급했고, "1년 전에 누나가 인터넷 방송에 관심이 있다고 하니까 대표님이 영상을 보여달라고 하셨는데 아직까지 안 냈다"라고 폭로하기도 했다.

'전참시' 방송화면 캡처

이에 박진주는 "내가 완벽주의가 있지 않느냐"고 해명하려 했지만 차단당했고, 서창일 매니저는 "말 나온 김에 시작이라도 해보자"고 제안하며 박진주와 중독성이 강한 구호를 외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MC들도 이들의 구호에 빠져 연습을 하다 시간을 보냈을 정도. 

이어 박진주 집에 도착한 두 사람은 칠하다 만 현관문의 페인트 작업에 돌입했다가 힘들어서 포기했고, 최근 구호에 이어 중독에 빠진 회의 시간을 가져 웃음을 안겼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이전부터 시도하려고 마음먹었던 인터넷 방송 영상 촬영에 돌입했고, 다소 어설픈 실력을 뽐내면서도 환상의 호흡을 보여줘 훈훈함을 자아냈다.

'전참시' 방송화면 캡처

그리고 방송 말미, 박진주는 "헤어질 때 인사도 독특하다고 하더라"는 MC들의 질문에 "제가 '오늘도 소중했다'라고 하면 매니저가 '제가 더 소중해요'라고 답해준다. 처음에는 어색해했는데 제가 먼저 그러니까 이제는 익숙해졌다. 저는 표현을 많이 한다"라고 설명해 이해를 도왔다.

이어 그는 "연인과도 구호를 외치고 그러는가"라는 물음에 "연인 사이엔 구호 안 한다"라고 정색해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김동현이 정유석 매니저와의 일상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극과 극 취향을 자랑했으며, 김동현 어머니가 아들에게 돌직구 발언을 서슴지 않아 폭소를 유발했다. / nahee@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